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우영우가 사랑한 남방큰돌고래 '비봉이' 17년만에 바다 돌아갔다

국내 수족관에 남아있던 마지막 남방큰돌고래 '비봉이'가 4일 고향 제주 바다로 돌아가 야생적응훈련에 돌입했다.

해양수산부와 제주도는 이날 오전 제주 서귀포시 대정읍 앞바다에 설치된 적응훈련용 가두리에 '비봉이'를 옮겼다.
2005년 제주 비양도 앞바다에서 혼획돼 퍼시픽리솜에서 17년간 지내던 남방큰돌고래 비봉이가 4일 오전 제주 서귀포시 대정읍 앞바다에 설치된 가두리 훈련장으로 옮겨지고 있다. 연합뉴스

2005년 제주시 한림읍 비양도 인근 해상에서 어업용 그물에 혼획돼 서귀포시 중문동 퍼시픽리솜에서 공연을 하며 지낸 지 17년 만이다.

비봉이는 앞으로 가두리 훈련장에서 활어 먹이 훈련, 야생 돌고래 개체군과의 교감 등 야생적응 훈련을 거쳐 제주도 인근 해역에 방류된다.

2005년 제주 비양도 앞바다에서 혼획돼 퍼시픽리솜에서 17년간 지내던 남방큰돌고래 비봉이가 4일 오전 제주 서귀포시 대정읍 앞바다에 설치된 가두리 훈련장으로 옮겨지고 있다. 연합뉴스
비봉이 해양 방류는 ▶방류 가능성 진단 및 방류계획 수립 ▶사육 수조 내 적응훈련 ▶가두리 설치 및 이송 ▶가두리 내 야생적응 훈련 ▶방류 및 사후 모니터링 등 5단계로 진행되는데 비봉이는 조만간 3∼4단계 과정에 들어간다.

방류 시 비봉이의 위치추적 및 행동 특성 파악을 위해 위치정보시스템(GPS) 장치를 부착해 1년 이상 모니터링하게 된다.

비봉이는 최근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서 주인공인 우영우 변호사가 "언젠가 제주 바다에 나가 남방큰돌고래를 보고 싶다"고 말하면서 관심이 집중됐다.

남방큰돌고래는 2012년 해양 보호 생물 지정 당시 국내 수족관에 총 8마리가 있었으나 2013년을 시작으로 2017년까지 총 7마리가 자연으로 돌아갔다.



홍수민.왕준열(sumi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