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피라미드 상공에 태극문양 떴다…이집트 사로잡은 블랙이글스 [포토버스]

3일(이하 현지시간) 공군특수비행팀 블랙이글스가 '피라미드 에어쇼 2022'에 참가해 이집트 카이로 인근 피라미드 상공을 비행하고 있다. 사진 공군
대한민국 공군 특수비행팀 '블랙이글스(Black Eagles)'가 피라미드 상공에 태극 문양을 수놓으며 이집트인들을 매료시켰다. 외국 공군 특수비행팀의 피라미드 상공 에어쇼는 이번이 세계 최초다.

3일 피라미드 에어쇼 2022에 참가한 블랙이글스가 이집트 공군 특수비행팀 '실버스타즈'와 우정비행을 하고 있다. 실버스타스가 운용하는 항공기는 중국산 K-8E '카라코럼'이다. 사진 공군
블랙이글스는 3일 오전(현지시간) 카이로 기자 대피라미드 인근에서 열린 ‘피라미드 에어쇼 2022’에 참가해 이집트 공군 특수비행팀 ‘실버스타즈(Silver Stars)’와 합동 비행도 선보였다.
블랙이글스의 T-50B 항공기 8대가 3일 이집트 기자에 있는 피라미드 상공에서 고난도 기동을 선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블랙이글스는 최근 영국 리아트·판버러 에어쇼에 참가했으며, 폴란드 뎅블린 공군기지에서의 비행에 이어 이집트에서 공연을 선보였다. 이번 비행은 국산 항공기의 수출을 지원하기 위해 공군과 제작사인 한국항공우주산업(KAI), FA-50 도입을 적극 검토 중인 이집트 공군이 공동으로 기획했다.
3일 블랙이글스가 피라미드 에어쇼 2022에 참가해 이집트 카이로 인근 피라미드 상공을 비행하고 있다. 사진 공군
4500년이 넘는 역사를 자랑하는 피라미드 인근은 비행 허가가 까다로워 이집트 공군 외 외국군의 에어쇼가 열린 적이 없다. 이집트 측이 한국 공군을 첫 에어쇼 파트너로 선정한 건 조종사들의 실력과 항공기(T-50B)의 우수성을 인정하고, 한국과의 방산 협력을 원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집트군 고위 관계자 등이 피라미드 위에서 펼쳐진 블랙이글스의 고난도 특수비행을 관람하고 있다. 사진 공군
피라미드 에어쇼엔 이집트 측에서 모하메드 압바스 힐미 하쉼 공군 사령관과 관광유물부·청소년스포츠부·민간항공부장관 등 군·정 고위 당국자와 군인·참전용사 및 가족 등 1000여명이 참석했다.

또 우리 측에선 홍진욱 주이집트대사와 공승배 공군 교육사령관(소장) 등이 자리를 함께했다. 현지 교민 100여명도 현장에 초청됐다. 이밖에 전 세계 70여개 매체가 현장에서 취재 경쟁을 펼쳤다.

3일 블랙이글스가 피라미드 에어쇼 2022에 참가해 이집트 카이로 인근 피라미드 상공을 비행하고 있다. 사진 공군
현장에선 블랙이글스 항공기 8대를 모는 파일럿의 이름이 하나하나 호명됐고, 관객들의 뜨거운 환호와 함께 블랙이글스는 피라미드 상공을 날아올랐다.
3일 블랙이글스가 피라미드 에어쇼 2022에 참가해 이집트 카이로 인근 피라미드 상공에서 고난도 비행을 선보이고 있다. 사진 공군
항공기들은 붉은색과 푸른색 연막을 분사하며 실버스타즈 보다 빠르고 높게 비행했다. 이들은 마치 1대처럼 근접한 상태에서 다이아몬드 대형, 독수리 대형 등을 만들기도 했다.
피라미드 에어쇼 2022에 참가한 블랙이글스가 3일(현지시간) 이집트 카이로 인근 피라미드 상공에서 태극문양을 그리고 있다. 국방부공동취재단
흰색 연막을 내뿜으며 솟구친 항공기들이 태극 문양을 하늘에 수놓자 관중석에선 “코리아”라는 말과 함께 박수가 나왔다. 항공기들이 수직으로 떨어져 마치 폭포수를 연상케 하는 ‘레인폴’ 기동, 8대가 정면으로 함께 날아오다 사방으로 뻗어 나가는 ‘웨지 브레이크’ 기동 땐 관람객들이 입을 다물지 못한 채 스마트폰을 꺼내 들었다.
피라미드 에어쇼 2022에 참가한 블랙이글스가 3일 피라미드 상공에서 레인폴 기동을 선보이고 있다. 사진 공군
블랙이글스는 이날 30여분간 상공을 날면서 총 24개 기동을 연출했다. 블랙이글스의 공연 이후 15분간 70여명이 한국과 이집트 국기 등을 휘날리며 낙하산을 타고 내려오는 쇼가 연출됐으나, 관객들은 여전히 “블랙이글스 원더풀”을 외치고 있었다.
블랙이글스가 3일 이집트 기자에 있는 피라미드 상공에서 대형을 이뤄 비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3일 블랙이글스가 피라미드 에어쇼 2022에 참가해 피라미드 상공을 비행하고 있다. 사진 공군
홍진욱 대사는 “이집트 정부 관계자들도 역사적인 장면에 참여하게 돼 영광스럽다는 얘기를 했다”며 “이번 에어쇼가 양국 간의 깊은 신뢰 관계를 반증해 준 게 아니냐는 의견에 입을 모았다”고 전했다.
블랙이글스의 T-50B가 3일 이집트 기자에 있는 피라미드 상공에서 에어쇼를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피라미드 에어쇼는 양국의 우호협력 증진을 넘어 ‘K-방산’의 해외 핵심 거점 마련 목적으로도 평가된다. 한국과 이집트는 올해 초 성사된 K-9 자주포 수출 협상 이래 물밑 교섭을 통해 FA-50 수출과 현지 공동생산 방안을 협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3일 블랙이글스가 이집트 카이로 피라미드 상공에서 고난도 기동을 선보이고 있다. 사진 공군
아프리카와 중동의 최대 군사 강국인 이집트는 2023년 기종 선정을 목표로 고등훈련기 도입 사업도 진행 중이다. 또한 수명이 도래한 항공기를 순차적으로 교체할 예정이다. 특히 차기 핵심 전력 확보에도 관심이 커 한국산 전투기 KF-21 ‘보라매’의 잠재 수출 대상국으로도 손꼽힌다.
피라미드 에어쇼 2022 관람객들이 공군특수비행팀 블랙이글스의 고난도 특수비행에 환호하고 있다. 사진 공군
이집트 공군 파일럿 아흐메드 사카 씨는 “우리가 하기 어려운 기동을 블랙이글스가 많이 보여줬다”며 “물론 블랙이글스가 비행 기량이 뛰어나기에 가능하지만, 우리도 같은 비행기를 쓴다면 지금보다 더 멋진 공연을 보여줄 자신이 있다”고 밝혔다.
블랙이글스의 T-50B 항공기 8대가 3일 이집트 기자에 있는 피라미드 상공에서 다이아몬드 대형을 이뤄 기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공군과 우리 방산업계는 이집트 수출 및 공동 생산으로 이집트군의 수요를 맞춘 후 제3국 수출까지 도모한다는 계획이다. 양국은 생산시설뿐 아니라 정비 등 후속군수지원(MRO)을 위한 협력 방안도 모색 중이다.

카이로(이집트)=국방부공동취재단





김현동.서진형(kim.hd@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