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세븐틴, 2년 만에 돌아온 '8월의 크리스마스'..공포 게임으로 서늘함 선사('고잉 세븐틴')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이승훈 기자] 그룹 세븐틴(에스쿱스, 정한, 조슈아, 준, 호시, 원우, 우지, 디에잇, 민규, 도겸, 승관, 버논, 디노)이 자체 콘텐츠 ‘고잉 세븐틴’을 통해 한여름 무더위를 날릴 서늘함을 선사했다. 지난 3일 오후 9시 세븐틴 공식 유튜브 채널에 공개된 ‘고잉 세븐틴(GOING SEVENTEEN)’의 ‘EP.56 8월의 크리스마스 Ⅱ #1 (Christmas in August Ⅱ #1)’에서는 4팀으로 나뉜 세븐틴이 한여름에 산타 복장으로 공포 게임을 즐기는 모습이 그려졌다. 2년 만에 돌아온 에피소드 ‘8월의 크리스마스 Ⅱ’는 한 명씩 방을 골라 들어가고, 같은 방에 들어온 멤버들이 한 팀이 돼 텅 빈 공간 속 컴퓨터 1대만 놓인 스산한 방에서 3시간 동안 공포 게임을 플레이하며 특정 단계를 마치면 퇴근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1번 방을 선택한 준, 버논, 디노가 한 팀을 이뤄 늦은 밤 수상한 학교를 탈출하는 게임을 시작했다. 준과 디노는 방에 있는 모든 것들을 의심하면서도 엄습하는 공포심을 애써 억누르며 게임에 집중했고, 버논은 침착하게 게임을 이어 나가 흥미를 유발했다. 시시각각 변하는 미스터리한 아파트에서 탈출하는 게임이 배정된 2번 방의 호시, 우지, 승관은 조그마한 소리에도 놀라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들은 침착하게 실마리를 하나씩 풀어 나가며 극강의 몰입감을 선사했다. 조슈아, 원우, 디에잇, 민규가 입장한 3번 방에서는 귀신을 피해 공포의 대저택을 탐험하는 게임이 진행됐다. 평소 게임에 일가견이 있는 원우는 시작 전 조작법을 숙지하며 마우스 감도를 설정하는 여유를 보여 눈길을 끌었다. 4번 방을 선택한 에스쿱스, 정한, 도겸. 이들은 프리랜서 기자가 돼 정신병원을 비밀 취재하는 게임을 하게 됐는데, 게임 시작과 동시에 에스쿱스는 “길을 다 안다”라며 능수능란하게 건물에 들어섰다. 이들은 첫 번째 미션을 가장 빠르게 완료했지만, 이후 계속 귀신한테 잡혀 진전이 없자 답답함을 호소해 이어질 이야기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했다. 한편 ‘K-팝 최고의 자체 콘텐츠’로 평가 받는 세븐틴의 ‘고잉 세븐틴’은 매주 수요일 오후 9시 세븐틴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된다.

/seunghun@osen.co.kr

[사진]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


이승훈(seunghun@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