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원더걸스 이후 10년만 동반 출연..유빈선예, 'Tell Me'→'Like This' 댄스 릴레이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이승훈 기자] 가수 유빈이 선예와 함께 원더걸스 추억을 소환했다. 

유빈은 지난 2일 네이버 나우(NOW.) '아이키의 떰즈업(아이키의 Thumbs Up)'에 선예와 함께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유빈은 '향수(PERFUME)'를 추며 등장해 시작부터 아이키와 시청자의 뜨거운 환영을 받았다. 아이키는 "원더걸스를 보며 춤을 추기 시작했다"며 반가움을 숨기지 않았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유빈은 "2013년 이후 거의 10년 만에 선예와 함께 방송한다"며 남다른 감회를 밝혀 눈길을 끌었다. 또 선예의 첫 솔로 앨범 '제뉴인(Genuine)'에 대해 "사실 원더걸스에서 솔로가 나오면 선예가 가장 먼저 나올 거라 생각했다. 이런 선례가 없는 걸로 알고 있는데 너무 멋있다"라고 말하며 선예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또 유빈은 '숙녀(淑女)' '향수(PERFUME)' 댄스에 이어 선예와 함께 원더걸스 릴레이 댄스를 선보여 팬들의 폭발적인 호응을 얻었다. '텔 미(Tell Me)'부터 '라이크 디스(Like This)' 댄스까지 선보인 두 사람은 시청자들의 흥을 제대로 돋웠다. 

당시 '텔 미'의 뜨거운 인기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유빈은 "패러디를 많이 올려주셔서 놀랐다. 그 당시에는 인기를 실감하지 못했는데 대학 축제에 가서 처음으로 인기를 실감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진행된 제시어에 맞춰 동작을 취하는 게임에서 유빈과 선예는 한 번 만에 바로 성공을 기록하며 남다른 원더걸스 팀워크를 과시했다. 

유빈은 선예와 아이키와 즉흥에서 안무를 짜기도 했다. 세 사람은 마치 한 그룹인 듯 환상적인 호흡을 보여주며 팬들에게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했다. 

특히 유빈은 마지막으로 "원더걸스 같은 그룹을 만들고 싶다"고 버킷리스트를 밝혀 선예와 아이키의 환호성을 자아냈다. 

한편 유빈은 tvN STORY·ENA '씨름의 여왕'과 SBS '골 때리는 그녀들', '연애는 직진' 등 다양한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쉼 없는 '예능 열일'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seunghun@osen.co.kr

[사진] 네이버 나우 '아이키의 떰즈업'


이승훈(seunghun@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