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168m 상공에 30분간 대롱대롱…中 공포의 번지점프

중국 랴오닝성 협곡 지대에서 번지점프를 하던 관광객이 설비 이상으로 상공에 매달려 있다. 사진 중국 동영상 플랫폼 빌리빌리 캡처
중국의 한 번지점프 시설에서 설비 이상으로 이용자가 30분 동안 상공에 매달리는 사고가 발생했다.

2일 현지 언론과 중국 동영상 플랫폼 빌리빌리 등에 따르면 사고는 지난달 28일 랴오닝성 협곡 지대에 있는 한 번지점프 시설에서 발생했다.

공개된 영상을 보면 한 관광객은 번지점프를 한 뒤 다시 위로 올라가지 못하고 168m 상공에서 멈춰있다. 그는 30여 분 동안 줄에 매달려 두려움에 떨어야 했다. 영상에는 이 관광객의 비명 소리도 담겼다.

이 사고는 번지점프 시설 외부 전원 공급 장치에 이상이 생기면서 발생한 것으로 밝혀졌다. 원래 자동 복구 장치가 이용자를 끌어올리는 구조지만, 해당 장치가 먹통이 된 것이다.

이후 관광객은 부상 없이 무사히 구조됐다.

번지점프 업체 측은 “일시적인 현상이었으며 안전줄이 있어 추락 위험은 없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사고 현장이 담긴 영상은 소셜 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빠르게 퍼져나갔고, 당국은 해당 업체에 대해 안전 점검에 나서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장구슬(jang.guseul@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