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인플레에 '소고기 대신 닭고기'…미국 치킨샌드위치 인기

중국선 KFC가 닭발 메뉴 출시

인플레에 '소고기 대신 닭고기'…미국 치킨샌드위치 인기
중국선 KFC가 닭발 메뉴 출시

(서울=연합뉴스) 김계환 기자 = 세계적인 인플레이션(물가 상승)을 맞아 값비싼 소고기 대신 저렴한 닭고기가 떠오르고 있다.
미국에서는 고물가 시대에 소고기버거 대신 치킨샌드위치가 인기를 끌면서 패스트푸드 업체들의 경쟁도 치열해지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패스트푸드 업체들이 새로운 치킨샌드위치를 선보이며 대대적인 광고를 내보내는 등 낮은 원가로 수익성이 더 좋은 치킨샌드위치 판촉에 집중하고 있다는 것이다.
파파이스, 파네라 브레드 등은 최근 새로운 치킨샌드위치를 출시했으며, KFC와 웬디스, 버거킹은 올해 들어 수천만 달러를 들여 치킨샌드위치 광고를 전국적으로 내보냈다.
주요 패스트푸드 업체들은 또한 지난 6월까지 치킨샌드위치 가격을 지난해 동기보다 5% 정도씩 인상했다.
높은 물가에 시달리는 미국인들도 치킨샌드위치로 눈을 돌리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NPD그룹에 따르면 지난 2분기 미국 소비자들은 치킨샌드위치 총 24억달러(약 3조1천396억원)어치를 소비했다. 이 기간 치킨샌드위치 주문량은 6억7천800만개로 이전 분기보다 3% 증가했다.
업계 조사업체인 테크노믹도 올해 상반기에 138개의 요식업체와 편의점이 치킨샌드위치 판촉 행사를 펼쳤으나, 햄버거 판촉 행사는 111개 체인만이 진행했다고 밝혔다.
미국 대형 패스트푸드 업체들이 내놓는 치킨샌드위치 가격은 대략 1∼7달러 수준이다.
WSJ은 치킨샌드위치의 인기가 높아지면서 닭고기 공급업체들의 수익도 증가하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해 상반기에 6천600만달러(약 863억원)의 적자를 기록했던 미국 2위 가금류 업체 필그림스 프라이드는 올해 상반기에는 6억4천300만달러(약 8천413억원) 흑자로 전환했다.
이 회사 주가도 실적 호조를 바탕으로 지난 12개월간 40% 넘게 뛰었다.
파네라 브레드의 나이렌 차드리 최고경영자(CEO)는 지난 3월 처음으로 출시한 닭가슴살 샌드위치가 지금은 가장 인기 있는 샌드위치가 됐다면서 치킨샌드위치 시장의 경쟁이 치열하지만 아직 시장이 더 확대될 여지가 있다고 밝혔다.
가금류 업체 퍼듀 팜스의 대변인도 치킨샌드위치 전쟁이 수요를 만들어내고 있다면서 인플레이션을 맞아 소비자들도 소고기 등 비싼 고기 대신에 치킨으로 갈아타곤 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중국에서 KFC와 피자헛, 타코 벨을 운영하는 염 차이나는 KFC 닭발 메뉴를 중국에서 출시했다고 밝혔다.
조이 와트 염 차이나 CEO는 이날 CNN 비즈니스 인터뷰에서 고유가 등으로 비용이 상승함에 따라 그동안 사용하지 않던 닭발을 메뉴에 포함했다고 말했다.
염 차이나는 1년 이상 영업한 매장의 2분기 매출이 중국 대도시 봉쇄 등의 여파로 지난해 동기보다 16%나 감소했다고 덧붙였다.

kp@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김계환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