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클리퍼 요트대회 한국팀 합류한 캐나다인 "눈치를 배웠죠"

무동력 세계일주에 '이매진 유어 코리아'호 참가…한국인은 4명 런던 출항 후 코로나19로 연기돼 3년 만에 폐막

클리퍼 요트대회 한국팀 합류한 캐나다인 "눈치를 배웠죠"
무동력 세계일주에 '이매진 유어 코리아'호 참가…한국인은 4명
런던 출항 후 코로나19로 연기돼 3년 만에 폐막


(런던=연합뉴스) 최윤정 특파원 = "한국의 '눈치'는 대서양을 건너는 작은 마을과 같은 배에서 조화롭게 지낼 수 있는 비결이죠."
클리퍼 세계일주 요트대회(Clipper Round the World)에서 한국 팀 '이매진 유어 코리아'(Imagine your Korea)호를 탄 캐나다인 데버라 덜런(49)씨는 1일(현지시간) 항해를 마친 소감을 이렇게 밝혔다.
의료기기 엔지니어인 덜런씨는 "한국 배에 타기 전 한국 문화를 검색하다가 '눈치'에 관해 알게 됐고, 함께 항해한 한국인 동료로부터 더 배웠다"며 "낯선 이들과 좁은 배를 타고 항해할 때 매우 중요한 능력"이라고 말했다.
덜런씨는 "배가 45도로 기울어서 잠을 잘 자지 못하고, 배가 요동쳐서 침대에서 일어나려다가 바닥에 떨어지며 크게 다칠 수 있어서 다들 예민할 때, 혹은 식사 당번인 동료가 뱃멀미를 하며 일하는 상황에서 배가 고플 때 눈치가 필요했다"고 말했다.

그는 "항해는 폭풍우를 헤치고 돌고래 떼를 보는 등 흥미진진한 순간으로 가득하지만 길이 21m 배에서 다양한 사람들과 함께 생활하는 것은 매우 어렵고 눈치를 활용해야 하는 일"이라며 "항해를 하며 자기 자신에 관해 알게 되고 팀워크와 눈치를 배우게 된다"고 말했다.
그는 클리퍼 요트대회 마지막 구간에 참가해 '이매진 유어 코리아'호를 타고 약 20명의 다국적 팀원들과 한 달여 동고동락하며 미국 뉴욕을 거쳐 대서양을 건너 영국 런던까지 왔다.
클리퍼 요트대회는 세계 처음으로 무동력으로 중간 기항지 없이 세계 일주를 한 로빈 녹스-존스턴 경이 만들었으며, 아마추어들이 참가한다.
19/20 대회는 2019년 9월 런던에서 출발해 11개월간 남미, 아프리카, 호주, 아시아, 미주 8개 구간 14개 기항지를 거치며 4만 해리(7만5천km)를 무동력으로 이동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코로나19로 인해 2020년 3월 중단됐다가 올해 3월에야 재개돼 3년 만인 7월 30일 런던에서 막을 내렸다.
이번 대회엔 모두 11개팀이 참가했으며 한국 팀 요트는 후원사인 한국관광공사의 슬로건을 이름으로 붙였다.
전체 참가자는 700여명이고 한국팀엔 18개국의 20∼69세 총 62명이 참가했다.
참가자들은 개별 비용을 구간당 약 1천만원 부담하고 항해 구간도 선택할 수 있지만 영국에서 한 달 훈련할 때 체력, 영어 소통 능력 등에서 합격점을 받아야 한다. 그런데도 사망자가 나오기도 하고 중도 포기하는 경우도 종종 나온다.
'이매진 유어 코리아' 호는 항해가 끝날 무렵 폐막식이 열리는 런던 로열독스에서 멀지 않은 곳에서 그물에 걸리는 사고를 겪기도 했다.


한국인은 마지막 구간에 참가한 여성 1명을 포함해 20∼30대 학생과 직장인 4명이 출전했다.
15/16대회에 한국인으로선 처음 참가하고 최연소 세계일주자 기록을 세웠던 김한울 전 대한요트협회 이사가 대회 출전을 기획했다.
김 전 이사는 "한국 관광 홍보와 세일링 등 해양레저 활성화 등을 위해 다음 대회에 한국을 기항지로 넣고 한국인 참가를 더 늘리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기항지에 요트가 정박하면 관광객들이 배에 올라보고 선수들을 만나 그들의 도전을 간접 경험해볼 수 있다"며 "지역 축제와 연계하면 시너지가 나고 선수들의 숙박과 비품 구매만으로도 지역 경제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merciel@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최윤정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