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세계은행 "레바논 332%↑…저개발국 다수 식량가 2∼3배 폭등"

우크라전 영향…짐바브웨(255%), 베네수엘라(155%), 터키(94%) 순

세계은행 "레바논 332%↑…저개발국 다수 식량가 2∼3배 폭등"
우크라전 영향…짐바브웨(255%), 베네수엘라(155%), 터키(94%) 순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우크라이나 전쟁의 영향으로 상당수 저개발 국가에서 식량 가격이 2∼3배 이상 폭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가디언은 1일(현지시간) 세계은행(WB)의 '식량 안보' 보고서를 인용, 레바논의 6월 식량 가격이 작년 같은 달보다 332%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고 보도했다.
레바논은 2020년 베이루트항구 폭발 사고로 곡물 저장·유통 기반이 크게 훼손된 상태여서 우크라이나 전쟁의 타격이 특히 컸다고 가디언은 설명했다.
레바논 외에도 짐바브웨(255%), 베네수엘라(155%), 터키(94%), 이란(86%), 스리랑카(80%) 등의 식량 가격 상승률이 높았다.
레바논은 '실질 식량가 상승률'도 작년 대비 122%로 세계에서 가장 높았다. 실질 식량가 상승률은 각국의 물가상승률을 식량가 상승률에서 뺀 수치다.
레바논은 올들어 150%대 물가상승률을 기록 중이다. 화폐 가치 하락으로 전반적인 상품 가격이 2.5배로 올랐다. 여기에 식량 가격은 그보다 더 가파르게 폭등해 올라 거의 4배가 되면서 부담이 더욱 커진 셈이다.
실질 식량가 상승률은 이란(33%), 스리랑카(26%), 짐바브웨(23%), 터키(16%), 콜롬비아(14%) 등의 순으로 높았다고 WB는 분석했다.
식량 가격 상승률이 5% 이상인 저소득 국가는 93.8%로 사실상 거의 대부분 나라가 해당됐다. 중저소득 국가(89.1%), 중고소득 국가(89.0%)도 마찬가지였다. 고소득 국가 중에도 78.6%는 식량 가격 상승률이 5% 이상을 기록했다고 WB는 분석했다.
식량가 상승의 타격은 저개발 국가에서 더 크다.
WB에 따르면 이미 국가 채무가 '위험수준'에 이른 저개발국가 중에는 식량가 상승 탓에 밀·옥수수·쌀 수입 대금으로 추가 지출해야 하는 비용이 국내총생산(GDP)의 1%를 넘는 국가도 있다. 아프가니스탄, 에리트레아, 모리타니, 소말리아, 수단, 타지키스탄, 예멘 등이 이 기준에 해당한다.
이런 국가들은 채무 부담이 큰 상황에서 치솟은 식량 가격을 지불하기 위해 다시 빚을 져야 하는 악순환에 빠져들 수 있다고 WB는 우려했다.
id@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전명훈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