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코로나 리바운드' 바이든…항원검사 3일째 '양성'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백악관 관저 격리 공간에서 업무를 보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진 사흘째인 1일(현지시간)에도 3일 연속 신속항원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바이든 대통령 주치의인 케빈 오코너 박사는 이날 공개한 서한에서 이같이 밝힌 뒤 "대통령은 엄격한 격리를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바이든 대통령 상태는 여전히 괜찮다"면서 "대통령은 관저에서 미국 국민에 대한 업무를 계속 수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달 21일 코로나19에 확진됐다.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을 완료하고 두 차례 부스터 샷까지 맞은 상태로, 초기에 콧물, 피로, 마른기침 등 경증을 보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확진 직후 팍스로비드 치료를 받은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27일 격리가 해제돼 정상 업무에 복귀했다. 이후 바로 다음 날인 28일에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 통화를 하기도 했다.


그러나 그는 격리 해제 사흘 만인 같은 달 30일 오전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였다. 팍스로비드 치료 환자 일부에게서 나타나는 소위 '리바운드(rebound·재발)' 사례라는 게 오코너 박사의 설명이었다.


바이든 대통령은 리바운드 양성 반응 이후에는 따로 증상이 없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김다영(kim.dayoung1@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