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싸이 '흠뻑쇼' 노동자 추락사에…박노자 "이게 한국 현주소"

'싸이 흠뻑쇼' 자료사진. 연합뉴스
가수 싸이의 '흠뻑쇼' 무대 철거 작업 중 외국인 노동자가 추락해 숨진 것과 관련해 "이게 대한민국의 현주소"라는 지적이 나왔다.

러시아 출신으로 2001년 한국으로 귀화한 박노자 노르웨이 오슬로대 교수는 지난달 3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싸이 같은 'K-가수'들은 전 세계에 명성을 떨칠 수 있지만, 국내에서 그 공연의 물질적 인프라를 담당하는 노동자들은 그냥 과거처럼 목숨을 내놓고 위험천만한 환경에서 일해야 한다"며 "안전사고로 유명을 달리해도 책임자 처벌 등등은 없다"고 말했다.

박 교수는 또 "국내 영화나 드라마들이 전 세계를 휩쓸고 제 딸아이만 해도 'K드라마' 광팬이지만, 국내 연예계에서는 배우 상위 1%의 연 평균 수입은 20억원 이상인가 하면, 하위 90%는 700만원 정도"라고 했다.

이어 "배우 10명 중 9명이 주요 활동으로 한 달 평균 60~70만원을 벌어 살아간다는 거다. 투잡, 쓰리잡을 뛰면서"라며 "나는 '공정'의 '공'자도 어디에서 보지 못한다. 대한민국은 여전히 불의와 격차의 사회며, 그 격차는 심화만 돼 간다"고 덧붙였다.

경찰에 따르면 전날인 30일 강원 강릉종합운동장에서 '흠뻑쇼' 무대 철골 구조물 철거 작업을 하던 몽골 국적의 20대 A씨가 15m 아래로 추락했다. A씨는 사고 직후 바로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싸이 소속사 피네이션은 "고인의 마지막 길을 최선을 다해 돌보겠다"며 애도를 표했다. 피네이션은 "보이지 않는 곳에서 땀 흘리시는 스태프의 노력을 너무도 잘 알고 있기에 이번 사고가 더욱 비통할 따름"이라며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대책 마련 및 재발 방지에 책임감 있는 자세로 임하겠다"고 했다.

이와 관련해 강릉 지역 한 시민단체는 성명을 내고 "강릉종합운동장 시설 운영, 관리의 주체인 강릉시와 피네이션이 안전 책임자"라며 "안전 규정에 대한 지도, 관리, 감독 준수 여부에 대한 수사기관의 철저한 조사와 규명이 필요하다"고 요구했다.



김은빈(kim.eunbi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