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오늘의 톡픽(TalkPick)] “남 위해 우는 것, 사람이 하는 가장 사람다운 일”

강인숙 영인문학관장
-강인숙 영인문학관장, 고 이어령 선생의 육필 저서 『눈물 한 방울』의 뜻을 전하며-

지난 2월 작고한 이어령 선생의 부인 강인숙 관장이 CBS ‘김현정 뉴스쇼’에서 전한 말. 생의 마지막 3년, 죽음을 독대하며 글을 쓸 때 이 선생은 책 제목도 정해뒀다. “나 아닌 남을 위해 눈물 흘리는 것, 우애(Fraternite), 인간에 대한 사랑.” 강 관장은 ‘에버그린’ 이어령 선생이 우리에게 남기고자 한 메시지라고 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