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냄새 못맡는게 코로나 증상인 사람, 인지 저하 강력한 전조"

[셔터스톡]
코로나19의 특이 증상 중 하나로 꼽히는 후각 상실이 인지 저하의 강력한 전조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일(현지시간) 미국 NBC에 따르면,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하루 전 열린 알츠하이머협회 연례총회에서 이런 내용의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이 연구를 진행한 아르헨티나 연구진은 “코로나 감염 기간 후각 상실은 코로나의 강도와 상관없이 인지 저하의 강력한 예측변수일 수 있다”고 결론을 내렸다.

연구진은 코로나로 후각 상실을 경험한 55∼95세의 성인 766명을 상대로 코로나19 감염 후 1년에 걸쳐 신체적·인지적·신경정신과적 추적 조사를 실시했는데, 이들 가운데 3분의 2가 조사 기간의 말미에 일정 유형의 인지 손상을 나타냈다. 조사 대상의 절반은 손상 정도가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연구진은 코로나에 걸리기 전 이들의 인지기능 상태에 대한 확실한 자료는 갖고 있지 않았지만, 가족에게 탐문 결과 코로나 확진 전부터 인지 손상이 뚜렷했던 것으로 보고된 사람들은 이번 연구에 포함하지 않았다.

연구의 공동저자인 가브리엘라 곤살레스-알레만 부에노스아이레스 가톨릭대학 교수는 “우리의 자료는 코로나를 얼마나 심하게 앓았느냐와 무관하게 후각 장애를 갖고 있다면 60세 이상의 성인은 코로나에서 회복된 후 인지 손상에 더 취약하다는 것을 강하게 암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후각과 치매의 상관관계에 대해 꾸준히 연구해 온 요나스 올로프손 스웨덴 스톡홀름대학 심리학과 교수는 후각 상실이 인지 저하의 전조이고, 코로나19가 오래 지속하는 후각 상실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것은 연구를 통해 충분히 입증된 사실이라며 “문제는 이 두 사안을 연결 지을 수 있는 지 여부”라고 지적했다.

이번 연구에 참여하지 않은 올로프손 교수는 “지금까지 얻은 정보로는 확실한 결론에 도달할 수는 없지만 (아르헨티나 연구진의) 연구 결과는 흥미롭긴 하다”고 평가했다.

후각 상실을 뇌의 염증 반응과 연결 짓는 견해도 있다.

알츠하이머협회의 클레어섹스턴 박사는 “후각 상실은 뇌의 염증 반응의 신호로, 염증은 알츠하이머와 같은 질병의 신경변성 과정의 일부분”이라면서도 “양자가 정확히 어떻게 연결돼 있는지에 대한 좀 더 심층적인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지난 달 28일 의학저널 ‘알츠하이머와 치매’에 게재된 별도의 연구 역시 후각 상실과 인지기능 간 상관관계에 대한 통찰을 담고 있다. 미 시카고대학 연구진은 장시간에 걸친 후각의 쇠퇴는 인지 기능 상실을 예고할 뿐 아니라, 알츠하이머와 치매에 있어 중요한 역할을 하는 뇌 부분의 구조변화에 대한 경고 신호일 수도 있다고 밝혔다.

이 연구에 따르면, 후각 상실을 겪은 22살 이상의 성인 515명을 상대로 치매, 후각과 관련 있는 뇌 회백질 부피를 각각 조사한 결과 빠르게 후각을 상실한 사람들은 뇌의 이 부분 부피가 더 작아진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시각과 관련된 뇌 회백질 부분은 그렇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고, 이는 후각이 뇌의 구조변화 측면에서 인지와 특별한 상관관계가 있음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연구진은 밝혔다.

연구를 이끈 시카고대 의대의 재이얜트핀토 박사는 “시간이 지남에 따른 후각 기능의 변화는 치매의 발현을 예고할 뿐 아니라 (치매에 있어) 중요한 뇌 부분의 크기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결과”라고 설명했다.

핀토 박사는 “코로나19는 후각 상실을 일으키는 첫 바이러스는 아니지만, 팬데믹 이전에는 바이러스와 관련된 후각 상실은 드문 사례였다”며 “최근에서야 과학자들이 바이러스로 인한 후각 상실이 인지 기능에 어떻게 영향을 주는지에 대한 광범위한 연구를 수행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핀토 박사는 그러면서도 “코로나19가 동반하는 후각 상실이 인지 저하를 유발하는지 여부는 불확실하다”며 “코로나19로 인한 후각 기관의 손상이 후각 기관뿐 아니라 뇌에도 문제를 일으키는지는 아직 해결되지 않은 의문”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현재까지 6개월 이상 지속된 후각 상실을 보고한 코로나19 환자는 전 세계 확진자의 약 5%에 해당하는 2700만 명이다.



하수영(ha.suyou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