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미국 은행들, 예금금리 '찔끔' 인상에 막대한 수익 전망

미국 은행들, 예금금리 '찔끔' 인상에 막대한 수익 전망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미국의 기준금리가 성큼성큼 인상되고 있으나 예금 금리는 그만큼 오르지 않아 미국 은행들이 큰 이익을 거둘 것으로 예상된다고 블룸버그통신이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미국 내 은행들은 예금자에게 이자를 많이 줄 이유가 없어 정책금리 인상폭 대비 예금금리 인상폭 비율(deposit beta)이 향후 수개월 동안 은행에 유리할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
이는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기준금리를 올리는 것보다 은행들이 예금금리를 상대적으로 적게 올린다는 의미다.
실제 연준은 올해 들어 4차례에 걸쳐 기준금리를 2.25%포인트 인상했지만, JP모건과 뱅크오브아메리카(BofA), 웰스파고 등 미국 주요 은행의 예금금리는 0.01% 수준에 그쳤다.
즉, 대출금리는 기준금리 인상과 함께 오르지만 예금금리는 여전히 낮아 은행들이 이런 예대금리 차에 따른 막대한 이익을 거둘 여지가 생긴 셈이다.
뱅크오브아메리카는 올 3분기에 이자 이익이 전분기보다 10억달러(약 1조3천억원)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예금금리 인상이 더딘 이유는 코로나19 대확산(팬데믹) 기간 시행된 경기부양책 덕분에 시중에 현금이 풍부하기 때문이다. 은행들이 예금을 확보하기 위해 경쟁적으로 금리를 올릴 이유가 없는 것이다.
심지어 대형 고객조차도 예금금리를 더 올려달라고 요구할 레버리지가 거의 없을 정도라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블룸버그는 최근 예금이 줄어들고 있고 인터넷은행과 지역 기반 금융회사들이 높은 금리를 내세우고 있음에도 기존 은행들이 압박을 느낄 만큼 고객들의 은행 갈아타기가 있을 것 같지 않다고 지적했다.


pseudojm@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구정모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