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약 3천500년 전 바닷속 문어 유혹하던 개오지 껍데기 '미끼'

괌 등서 출토된 고둥 껍데기는 긁개 아닌 '세계 최초 문어 미끼'

약 3천500년 전 바닷속 문어 유혹하던 개오지 껍데기 '미끼'
괌 등서 출토된 고둥 껍데기는 긁개 아닌 '세계 최초 문어 미끼'



(서울=연합뉴스) 엄남석 기자 = 사이판과 괌, 티니안 등 서태평양 마리아나제도의 선사시대 유적에서 발굴된 복족류 껍데기 가공물이 약 3천500년 전 이곳에 처음 진출한 선사 인류가 문어를 잡는데 활용한 최초의 '미끼'인 것으로 밝혀졌다.
문어가 좋아하는 바다 고둥인 '개오지' 껍데기에 구멍을 뚫은 이 가공물은 그동안 빵나무열매나 토란 등을 긁어내는데 이용된 도구로 여겨져 왔다.
괌대학에 따르면 이 대학 '미크로네시아연구센터' 고고학자 마이클 카슨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은 마리아나 제도에서 발굴된 개오지 껍데기 가공물이 긁개가 아니라 문어를 잡는데 이용된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미끼라는 연구 결과를 학술지 '세계고고학'(World Archaeology)에 발표했다.
개오지 껍데기 가공물은 지난 2011년 티니안에서 처음 발견된 이후 사이판과 괌 등지에서도 발굴이 이어지며 모두 7곳에서 출토됐다.
음식 재료를 추출하는 긁개로 이용됐을 것으로 추정돼 왔지만 끝부분이 톱니처럼 된 긁개의 전형적인 특징은 갖추고 있지 않았다.
연구팀은 개오지 껍데기에 난 구멍과 홈 등을 이용해 끈을 연결하고 봉돌과 낚시바늘을 달면 약 3천년 전 통가에서 발굴된 문어 미끼와 상당히 유사한 것으로 분석했다.



개오지 껍데기 가공물이 발굴된 사이판과 티니안 유적 지층에 대한 탄소연대 분석 결과, 마리아나 제도에 선사 인류가 처음 도착한 약 3천500년 전 쯤으로 추정됐다.
카슨 박사는 "(개오지 껍데기가) 문어 미끼의 일부이며, 시기도 기원전 1500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는 점을 확신한다"고 했다.
연구팀은 마리아나제도의 원주민인 차모로족이 개오지 껍데기를 미끼로 활용한 문어잡이 기술을 갖고 이곳에 도착했을 수도 있으나 이들이 이주하기 전에 살던 곳에서는 이런 가공물이 발견되지 않고 있다고 했다.
연구팀은 차모로족이 문어 미끼 활용법을 고안했다면 이는 새로운 환경에서 새롭고 전문적인 방법을 창안해 주변에서 구할 수 있는 음식물을 확보한 독창성과 문제해결 능력에 대한 통찰력을 제공해주는 것이고 했다.
카슨 박사는 "(문어 미끼는) 문어가 특별한 포획법을 만들어낼 만큼 중요한 식품원이었다는 점을 말해주고 있다"면서 "(문어는) 선사인류의 식단에서 큰 부분을 차지했다고 말할 수는 없지만 고고학에서 '전통'이라고 부를만한 것이 되기에 충분할 정도로 중요했다"고 강조했다.





eomns@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엄남석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