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이러려고 총리직 지켰나"…英총리 결혼 1년뒤 결혼파티 논란

영국 보수당 대표직을 사퇴한 보리스 존슨(58) 총리가 지난해 결혼한 캐리(34) 여사와 뒤늦은 결혼 파티를 열었다.

지난달 31일(현지시간) 가디언 등에 따르면 존슨 총리 부부는 전날 잉글랜드 코츠월드 데일스포드 하우스의 정원에서 성대한 피로연을 개최했다.

데일스포드 하우스는 보수당에 거액을 후원하는 억만장자이자 건설장비 제조업체 JCB 회장인 앤서니 뱀퍼드가 소유한 저택이다.
보리스 존슨 총리와 캐리 여사. AFP=연합뉴스

외신에 따르면 존슨 총리는 애초 버킹엄셔의 전원별장 체커스에서 결혼 파티를 하고 싶어했으나, 총리실이 반대해 장소를 바꾼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해 5월 존슨 총리는 캐리 여사와 런던 웨스트민스터 대성당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당시 코로나19팬데믹에 의한 방역 규제로 30명의 하객만 참석했다.

존슨 총리의 세 번째 결혼을 축하하는 이 파티에는 부친과 동생 등 가족·친지와 함께 잭 골드스미스, 존 위팅데일, 제이컵 리스모그, 나딘 도리스 등 존슨 정부에서 장관을 맡았던 정치인이 참석했다.

일각에선 존슨 총리가 당 대표직에서 물러나되 후임이 결정될 때까지 총리직을 유지하는 이유가 결혼 피로연 때문이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리즈 트러스 외무장관은 '고물가로 국민이 생계가 어려워진 상황에서 총리가 값비싼 파티를 여는 것이 적절한지'라고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그는 자신의 결혼식을 즐길 자격이 있다"고 답했다.

피로연이 열리는 저택 앞에선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를 반대해온 한 시민운동가가 '부패한 보수당 정부'라고 적힌 현수막을 들고 시위를 벌였다.

지난달 30일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에 반대하는 반정부 시위에 참여해온 스티브 브레이가 보리스 존슨 총리의 결혼 파티가 열리는 저택 앞에서 시위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영국의 EU 탈퇴를 주도한 존슨 총리는 코로나19팬데믹 와중에 방역 수칙을 어기고 관저 등에서 열린 파티에 참석했다는 의혹으로 당 안팎에서 사퇴 압박을 받았다.


천인성(guchi@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