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상의탈의 男과 비키니 女…강남 뒤집은 오토바이 커플 정체

상의를 탈의한 남성이 비키니를 입은 여성을 오토바이 뒤에 태우고 서울 시내를 달리고 있는 모습.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비키니를 입은 여성과 상의를 탈의한 남성이 오토바이 질주를 즐기는 모습이 포착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달 3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비키니 입고 라이딩하는 커플(한국)’이라는 제목으로 여러 장의 사진이 게재됐다.

사진에는 상의는 탈의한 채 바지만 입은 남성이 오토바이를 운전하고 있고, 뒤에는 비키니를 입은 여성이 남성의 허리를 잡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둘 다 헬멧은 착용했다. 이들은 이 상태로 서울 시내를 질주했다.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다양한 의견을 보였다. 일부는 “민망하다” “너무 선정적이다” “정말 우리나라 맞나?” “오토바이가 넘어지면 크게 다칠 것 같다” 등 부정적 반응을 보였다.

반면 일부는 “남한테 피해 주지 않으면 상관없다” “당당해 보인다” “바다서 저렇게 입나 시내서 저렇게 입나 무슨 상관이냐” 등 문제없다는 반응이었다.

조선닷컴에 따르면 사진 속 남성은 오토바이 운전 경력 30년이 넘는 유튜버 ‘BOSS J’인 것으로 확인됐다. 뒤에 탄 여성은 인플루언서로, ‘BOSS J’의 지인이다. 이날 두 사람은 오후 2시부터 3시간 동안 오토바이로 서울 강남 곳곳을 돌아다닌 것으로 알려졌다.

‘BOSS J’ 측 관계자는 조선닷컴에 “자유롭게 바이크를 타고 즐기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 퍼포먼스로 봐달라”며 “사고 위험도 있으니 속도는 20~30㎞/h를 유지했다”고 말했다.



장구슬(jang.guseul@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