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던파의 아버지'가 전하는 '빌딩앤파이터' 디렉터 코멘터리

에이스톰 제공.

에이스톰 제공.


 [OSEN=고용준 기자] '던전앤파이터'의 아버지로 불리는 김윤중 대표 GPS 기반 액션 게임으로 모바일 게임 개발에 나섰다. 

게임 개발사 에이스톰은 자사가 개발 중인 GPS 액션 모바일 게임 '빌딩앤파이터'의 알파 테스트에 앞서 김윤종 대표가 직접 밝히는 디렉터 코멘터리 영상을 공개했다.

이번 영상은 '빌딩앤파이터'의 독특한 개발 철학과 방향성을 담은 이야기로, 에이스톰의 김윤종 대표가 직접 등장해 주요 게임 콘텐츠와 기획 방향성을 인터뷰 형식으로 전했다.

김윤종 대표는 첫 번째 모바일 게임 개발에 나선 이번 '빌딩앤파이터'가 ‘자신의 액션의 최종 결과물'이라면서, ‘조작이 즐거운 액션 게임’과 ‘GPS 기능을 이용한 게임 플레이의 재미’에 초점을 맞춰 개발하고 있다고 밝혔다.

'빌딩앤파이터'는 모바일 게임 형태에 맞춰 스킬 버튼의 개수를 최소화했고, 버튼의 조합으로 다양한 스킬 사용이 가능한 콘솔 게임과 같은 손맛이 살아있는 대전 격투 게임을 구현했다.

또, 위아래의 이동 조작을 없애고, 앉아서 피하기, 점프로 장풍 넘어가기와 같이 마치 '스트리트파이터'나 '철권'을 RPG로 만든 독특한 액션을 선보인다. 

이와 더불어 핸드폰에 있는 GPS 기능을 활용해 이동하는 중이거나 여행을 갈 때도 지역 곳곳마다 새로운 재미를 줄 수 있는 위치 기반의 다양한 게임 콘텐츠를 선보인다.

'빌딩앤파이터'의 핵심 재미는 자신의 조직원을 스카우트하고 세력을 키워서 자신의 영역을 확장해 나가는 것이다. 또 나에게 필요한 빌딩을 찾아 ‘성장 아이템’인 코어를 획득하는 것이 해당 게임의 핵심 콘텐츠다.

에이스톰 김윤종 대표는 '던전앤파이터' 핵심 개발자로 '던파의 아버지'라 불린다. 김대표는 액션 게임 장인이라 평가받는 개발자로, 이번 '빌딩앤파이터' 역시 김윤종 대표와 그의 사단이 첫 번째로 선보이는 GPS 기반의 모바일 액션 게임이다.

사용자의 실제 위치를 게임과 연동시켜 한국의 건물과 영토를 점령할 수 있는 GPS적 재미를 담고 있으며, 유저는 자신의 위치 혹은 특정 지역의 실제 빌딩들을 점령하면서 자신의 영역을 넓혀나가게 되는데 이 상황에서 기존에 빌딩을 소유하고 있는 타 유저와 전투를 벌일 수 있다.

또한, 빌딩 점령을 통해 확보한 재화를 통해 50가지 이상의 다양한 외형과 능력을 가진 캐릭터와 부하를 모으는 수집 및 육성의 재미를 더했다. 에이스톰은 향후 클랜전 및 레이드 등 다양한 콘텐츠를 계속 선보인다는 방침이다. / scrapper@osen.co.kr  


고용준(scrapper@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