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김준호, 조성주 4-1로 꺾고 생애 첫 GSL 우승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고용준 기자] GSL 참가 9년 만에 거둔 첫 성과였다. 김준호가 조성주를 꺾고 감격의 생애 첫 GSL 우승을 차지했다. 5년만의 프로토스 우승자로 이름을 올렸다. 

김준호는 지난 29일 서울 상암 e스포츠 전용경기장에서 열린 '2022 GSL 시즌2' 코드S 조성주와 결승전서 4-1로 승리, 생애 첫 GSL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생애 첫 GSL 결승전 무대에 오른 김준호는 GSL에 출전한지 9년 만에 우승자로 이름을 올렸다. 또한 지난 ‘2017 GSL 시즌1’ 김대엽 우승 이후 5년 만에 프로토스 종족이 우승을 차지하는 기록도 남겼다.

김준호는 1세트부터 준비해온 전략을 앞세워 시종일관 조성주를 몰아치며 1승을 가져갔다. 이어진 2세트에서도 이번 시즌 프로토스의 새로운 메타를 창조해낸 실력을 선보이며 승리를 이어갔다.

3세트에서는 조성주의 탄탄한 방어를 뚫어내지 못하며 3세트를 내줬다. 하지만 이어진 4세트에서 김준호는 집중력을 발휘하며 섬세한 컨트롤을 통해 승리, 다시 한번 기세를 이어갔다.

이번 시즌 마지막 경기가 된 5세트에서는 GSL 첫 결승전에 오른 선수답지 않은 침착함을 보이며, 지속적인 소모전을 통해 자원 차이를 벌리며 최종 승리를 거머쥐었다.

우승을 차지한 김준호는 “GSL 우승을 하기까지 시간이 오래 걸렸는데, 앞으로는 우승에 무덤덤해질 수 있도록 계속해서 이기는 선수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며, “항상 응원해 주는 가족에게 사랑한다고 전하고 싶고, 오늘날도 덥고 한데 결승전 현장에 많은 팬분들이 오셔서 열띤 응원을 해주셔서 너무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 scrapper@osen.co.kr


고용준(scrapper@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