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LCK 톡톡] 광동의 넥서스 ‘테디’ 박진성, “징크스 보다 아펠리오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종로, 고용준 기자] “골드 차이가 많이 났지만, ‘할 만 하다’고 생각했다.”

소환사 협곡 최후의 보루 ‘넥서스’을 차용한 광동의 넥서스라는 애칭의 소유자답게 ‘테디’ 박진성은 상대가 바론 버프를 네 번이나 연속으로 취한 암울한 상황에서 흔들리지 않았다.

광동은 29일 오후 서울 종로 롤파크 LCK아레나에서 열린 ‘2022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서머 브리온과 2라운드 경기서 1세트 패배 2, 3세트를 잡아내면서 2-1로 승리했다. ‘테디’ 박진성과 ‘기인’ 김기인이 공수를 책임지면서 벼랑 끝으로 몰렸던 팀을 구원했다.

이로써 광동은 시즌 5승(8패 득실 -9)째를 올리면서 중위권 진입의 가능성을 살렸다.

이날 단독 POG로 방송 인터뷰에 나선 박진성은 “2세트 역전극을 만들고, 3세트는 나름 괜찮은 경기력이라 좋은 것 같다”고 웃는 얼굴로 승리를 기뻐했다.

1세트 패배와 패색이 짙었던 2세트 피드백에 대한 질문에 그는 “우리가 1, 2세트 찍을 수 있는 조합을 꾸렸음에도 상대를 누르지 못해 피드백을 하면서 나아지려고 했다. 포지셔닝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했다. 먼저 자리를 잡고도, 상대에게 이득을 줬던 점들에 대해 재확인했다”고 답했다.

2세트 브리온이 4 드래곤에, 연속 네 번의 내셔남작 사냥으로 글로벌 골드 격차가 1만까지 벌어졌던 상황에서 그는 승부를 포기 하지 않았다.

“골드 차이가 많이 났지만. 원딜이 잘 컸고, 탈리야도 성장이 잘 된 상황이라 한타는 할 만 하다고 생각했다.”

2, 3세트 징크스를 잡았던 박진성은 아펠리오스와 대치 구도를 묻자 의외로 아펠리오스를 선호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팀의 해주는 역할에 따라 아펠이 좋을수도,  징크스가 좋을 수도 있다. 두 구도를 한다면 아펠리오스를 하고 싶다. 스타일리쉬하다. 징크스는 팀이 해줘야 하는 점이 있다. 아펠이 조금 더 재미있다.”

광동의 다음 상대는 한화생명. 박진성은 “남은 경기 최대한 많이 이겨서 잘해보겠다”는 다짐으로 인터뷰를 매듭지었다. / scrapper@osen.co.kr


고용준(scrapper@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