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오은영도 공황발작 겪었다 "순식간에 땀이 비 오듯 쏟아져"

정신건강의학 전문의 오은영 박사.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캡처]
정신건강의학 전문의 오은영 박사가 공황발작을 겪은 적 있다고 밝혔다.

지난 29일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서 오은영은 공황장애로 고생했다는 가수 이수영의 사연을 듣고 “나도 공황발작을 일으킨 적이 있다”고 털어놓았다.

오은영은 “과거 두 번 정도 공황발작을 경험했었다”며 “처음 겪은 게 레지던트 1년 차 때였다”라고 말했다.

그는 “전날 당직을 서서 잠을 한숨도 못 자고, 정신없이 바빠서 식사도 못 했다. 집에도 못 가고 정말 힘들었다”며 “수면 부족에 공복 상태로 동료들과 저녁을 먹으러 가려고 버스를 탔는데 멀미까지 왔다. 순식간에 샤워한 듯 땀이 비 오듯이 쏟아졌다”고 회상했다.

당시 오은영은 옆에 있던 동기들에게 “나 패닉 어택이 온다”라고 차분히 말했더니, 동료들 역시 대수롭지 않게 반응했다고 밝혔다. 20분 정도면 괜찮아진다는 것을 알았기 때문.

오은영은 “예상대로 20분 후 증상이 괜찮아졌다”며 공황발작은 다스리는 법을 배우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공황발작이 있다고 다 공황장애인 건 아니다. 공황발작은 누구에게나 올 수 있는 증상이기 때문에 증상을 아는 것이 굉장히 중요하다. 사전 지식이 있으면 대처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불안이 신체 발작으로 이어지면 공황발작이 일어난다”며 증상에 따라 치료를 통해 완화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장구슬(jang.guseul@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