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코로나19] 신규확진 8만5320명, 전주의 1.2배…위중증 234명·사망 35명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28일 오후 충남 계룡시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는 시민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김성태 기자

2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8만5000명대를 기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8만5320명 늘어 누적 1962만517명이 됐다고 밝혔다.

이날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8만8384명)보다 3064명 줄었다.

하루 확진자 수는 지난 27일 10만명을 넘어서며 4월 20일(11만1291명) 이후 98일 만에 최다치를 기록했지만, 이후 이틀 연속 8만명대로 감소했다.

이날 신규 확진자 수는 1주일 전인 지난 22일(6만8597명)의 1.2배, 2주일 전인 지난 15일(3만8865명)의 2.2배다.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신규 확진자 중 해외유입 사례는 439명으로, 역대 최다인 지난 27일(532명)보다는 적었지만 역대 두 번째에 해당하는 수치를 기록했다.

입국자 격리면제, 국제선 항공편 증편 등으로 입국 규제가 완화된 이후 해외유입 사례는 6월 24일부터 한 달 넘게 세자릿수를 나타내고 있다.

지역별 확진자 수(해외유입 포함)는 경기 2만3565명, 서울 1만7517명, 부산 4592명, 경남 4447명, 인천 4380명, 경북 3796명, 대구 3498명, 충남 3497명, 전북 2921명, 강원 2774명, 충북 2578명, 대전 2557명, 광주 2381명, 전남 2366명, 울산 2160명, 제주 1622명, 세종 632명, 검역 37명이다.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신규 확진자 수가 계속 증가하며 위중증 환자와 사망자 수도 두 달여 만에 최다치를 기록했다.

이날 위중증 환자 수는 234명으로 전날(196명)보다 38명 늘면서 지난 5월 26일(243명) 이후 역시 두 달여 만에 가장 많았다.

전날 사망한 코로나19 환자 수도 직전일(25명)보다 10명 많은 35명으로, 지난 5월 28일(36명) 이후 최다치다.

누적 사망자는 2만4천992명, 코로나19 누적 치명률은 0.13%다.

지난 23일부터 이날까지 일주일간 신규 확진자 수는 6만8538명→6만5374명→3만5866명→9만9272명→10만285명→8만8384명→8만5320명으로, 일평균 7만7577명이다.



이지영(lee.jiyoung2@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