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아이유, 여가수 첫 잠실주경기장 단독콘서트

아이유
가수 아이유(사진)가 국내 여성 싱어로는 처음 서울 잠실 올림픽주경기장에서 단독 콘서트를 연다.

아이유의 소속사 EDAM엔터테인먼트는 28일 “아이유가 오는 9월 17일과 18일 양일간 서울 송파구 잠실종합운동장 올림픽주경기장에서 단독 콘서트 ‘더 골든 아워: 오렌지 태양 아래’(The Golden Hour: 오렌지 태양 아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공연은 2019년 국내 4개 도시와 아시아 국가 6개 도시에서 개최된 ‘러브, 포엠’(Love, Poem) 콘서트 이후 3년 만의 단독콘서트다.

잠실 올림픽주경기장은 스탠딩석 포함 10만명의 관중을 수용할 수 있다. 그만큼 폭넓은 팬층을 가진 뮤지션만 설 수 있다는 뜻으로, 가수들에게 ‘꿈의 무대’로 통한다. 국내 뮤지션 중에는 조용필, 이승철, HOT, GOD, 엑소, 방탄소년단(BTS), 싸이 등이 잠실 무대에 섰다. 해외 아티스트로는 마이클 잭슨, 레이디 가가, 콜드플레이 등이 무대에 올랐다.



한영혜(han.younghy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