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앙골라서 170캐럿 '핑크 다이아몬드' 채굴…300년만에 가장 커

5년 전 비슷한 크기 930억원에 판매

앙골라서 170캐럿 '핑크 다이아몬드' 채굴…300년만에 가장 커
5년 전 비슷한 크기 930억원에 판매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아프리카 앙골라에서 300년 만에 크기가 가장 큰 '핑크 다이아몬드'가 발굴됐다고 AP 통신 등 외신이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다이아몬드 회사인 루카파는 홈페이지를 통해 자사가 소유한 앙골라 룰로 광산에서 '룰로 로즈'라고 불리는 약 170캐럿(약 34g) 크기의 핑크 다이아몬드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분홍빛을 띠는 다이아몬드는 1만개 중 1개 정도에 그칠 정도로 드물게 채굴된다.
특히 이번 다이아몬드는 질소 등 불순물이 없는 '2a' 타입으로, 경매에서 고가에 판매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 2017년 홍콩 경매에서 이와 비슷한 크기의 132캐럿 핑크 다이아몬드가 7천120만 달러(약 930억원)에 판매된 적이 있다고 외신은 전했다.
루카파는 이와 함께 원석 매장량이 풍부한 룰로 광산에서 100캐럿이 넘는 다이아몬드가 지금까지 27개가량 채굴됐다고 밝혔다.
이번에 발굴된 핑크 다이아몬드는 룰로 광산에서 채굴된 다이아몬드 중 역대 5번째 크기다.
shin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정빛나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