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월드&포토] 아르헨티나 '에비타' 70주기…여전한 추모 열기

[월드&포토] 아르헨티나 '에비타' 70주기…여전한 추모 열기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아르헨티나 수도 부에노스아이레스 도심 대로를 가득 메운 인파가 손에 촛불을 하나씩 들고 행진합니다.
70년 전 세상을 떠난 전 영부인 마리아 에바 두아르테 데 페론(1919∼1952)을 그리워하며 거리로 나온 사람들입니다.

지난 26일(현지시간) 아르헨티나에선 '에비타'(에바 페론의 애칭) 추모 물결이 이어졌습니다.
에비타가 잠든 레콜레타 공원묘지엔 꽃을 든 추모객들이 줄지어 찾아왔고, 정부 청사 건물 외벽엔 에비타의 얼굴이 등장했습니다.

에비타는 1946∼1955년, 1973∼1974년 집권한 후안 도밍고 페론(1895-1974)의 두 번째 부인이었습니다. 1946년부터 세상을 떠나기 전까지 영부인을 지냈습니다.
마돈나 주연의 영화와 앤드루 로이드 웨버의 뮤지컬, 그리고 이들 작품에 쓰였던 노래 '돈 크라이 포 미 아르헨티나'(Don't cry for me Argentina)로 우리에게도 잘 알려져 있습니다.

힘들고 가난한 어린 시절을 보낸 후 배우의 꿈을 이뤘던 에비타는 영부인이 된 후 자신처럼 가난한 노동자 계층을 위한 정책을 폈습니다.
'빈자의 대변자'로 불리며 남편보다도 높은 인기를 누리다 암에 걸려 33살의 이른 나이에 숨졌습니다.

에비타가 모두에게 추앙만 받았던 것은 아닙니다.
자신과 남편의 인기를 위해 나랏돈으로 자선 활동을 했다는 비판을 받았고, 파시스트로 불리기도 했습니다.
지금까지도 아르헨티나 정치에서 가장 중요한 이념인 '페론주의'는 포퓰리즘의 동의어처럼 여겨지기도 합니다.

에비타를 모델로 한 지폐가 전임 중도우파 정권에서 사라졌다가 페론주의 정당이 재집권한 후 올해 다시 등장한 것도 에비타의 유산이 얼마나 정치적인지를 단적으로 드러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에비타가 살아있을 때 태어나지도 않은 젊은 사람들까지 에비타의 사진을 들고 눈물짓는 모습은 그의 유산이 여전히 많은 아르헨티나인의 마음속에 살아 숨 쉬고 있음을 보여줍니다.

mihy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고미혜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