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참치 수만마리 밀려왔다…하루새 영덕해변 뒤덮은 사체 무슨일

 28일 오전 경북 영덕군 장사해수욕장 해안 백사장 곳곳에 폐사한 참치떼가 밀려들고 있다. [뉴스1]

경북 영덕 해안에 죽은 참치(다랑어) 수만 마리가 발견돼 행정당국이 수거에 나섰다.

28일 영덕군에 따르면 이날 오전 경북 영덕군 남정면 장사리 해변에는 죽은 참치가 파도에 밀려 나와 있었다. 전날 오후 5시쯤부터 죽은 참치떼가 나타나기 시작했다고 한다.

이날 영덕군과 주민들이 수거한 참치만 해도 약 1000여마리에 이르렀다.

참치가 부패하면서 악취가 나고 미관상 좋지 않아 지나가던 피서객들은 눈살을 찌푸렸다.
28일 오전 경북 영덕군 장사해수욕장 해안에서 관계지들이 해변으로 밀려온 참치 사체를 치우고 있다. [뉴스1]
군은 이 참치가 영덕 앞바다에서 정치망으로 고기잡이를 하던 어업인들이 버린 것으로 파악했다. 정치망은 자루 모양 그물에 테와 깔때기 장치를 한 함정어구로 물고기가 들어가기는 쉽지만 나오기는 어렵게끔 돼 있다.

경북도와 영덕군에 따르면 국제협약에 따라 참치는 포획할 수 있는 양이 정해져 있다. 이를 어기면 수산업법에 따라 2년 이하 징역이나 2000만원 이하 벌금형을 받는다.

문제는 기후 변화로 수온이 상승하고 해류가 변화해 동해에서는 잘 보이지 않던 참치가 최근에는 다량으로 잡힌다는 점이다.

이로인해 올해 경북에 배정된 정치망 물량 74.4t은 일찌감치 다 잡은 상황이다.

이에 도는 27일 0시부터 정치망 어업인들에게 참치를 더는 잡지 못하도록 했다.
28일 오전 경북 영덕군 장사해수욕장 백사장에 참치 사체가 밀려들자 관계자들이 수가 작업을 벌이고 있다. 신고를 받은 영덕군은 참치 사체가 발견된 해역에 행정선을 파견, 현장 확인을 벌이고 있다. [뉴스1]
그러나 어업인들은 그물을 끌어 올려야 어획물을 확인할 수 있어 처음부터 참치를 빼고 잡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이 때문에 최근 정치망 고기잡이를 하는 어업인들은 참치를 다량으로 잡았다가 그대로 바다에 버리고 있다.

참치는 아가미를 움직이는 근육이 없어 빠른 속도로 유영을 해야만 숨을 쉴 수 있는 어종이다. 때문에 정치망에 걸려 올라오면 대부분 폐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바다 밖으로 나오면 대부분 죽은 상태로 버려진다. 폐사한 참치는 바다에 가라앉았다가 부패하면서 떠올라 파도를 타고 해변으로 밀려오고 있다.

정치망 어선들, 잡은 참치 1만3000여마리 버려
영덕군은 정치망 어선 10여척이 최근 잡은 참치를 한꺼번에 버린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이들이 버린 양만 해도 1만3000여마리에 이르는 것으로 본다.

영덕군 관계자는 “최근 영덕군에 참치가 하루 500~1000마리 정도 포획된다. 정치망에 걸린 참치가 바로 폐사하면서, 어민들은 죽은 상태의 참치를 바다에 방류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28일 오전 경북 영덕군 장사해수욕장 백사장에 참치 사체들이 파도에 밀려오고 있다. [뉴스1]



한영혜(han.younghy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