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아파치 등 헬기 34대 동원…기관·로켓포 500발로 표적 타격

“두두두~.”

굉음과 함께 돌풍이 불기 시작했다. 몸을 제대로 가누기 힘들 정도로 거셌다. 수십 대의 헬기가 한꺼번에 엔진을 켜고 로터(회전날개)를 돌려 하늘로 날아오르면서 부는 바람이었다.

25일 오후 2시 40분쯤 경기도 이천 육군 항공사령부 기지에서 벌어진 광경이었다. 육군 항공사령부는 이날 대규모 항공작전 FTX(야외기동훈련)를 열었다. 참가 전력은 공격 헬기 AH-64E 아파치 가디언 16대, 기동 헬기 UH-60P 블랙호크 13대, 수송 헬기 CH-47D 치누크 5대 등 34대로, 여단급 규모다.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첫 대규모 군사훈련이다. 육군 관계자는 “육군 항공 사상 역대 최대 규모”라고 말했다.

지난 25일 경기도 이천 육군 항공사령부 기지에서 열린 대규모 항공작전 FTX(야외기동훈련)에서 공격 헬기 AH-64E 아파치 가디언 조종사가 이륙 준비를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아파치 공격 헬기가 앞장서고 블랙호크 기동 헬기와 치누크 수송 헬기가 뒤를 따랐다. 이들 헬기가 줄을 지어 움직이는 모습은 장관이었다. 아파치 공격 헬기는 그 모습만으로 사람을 압도하고도 남았다. 육군은 아파치 공격 헬기 보유량(36대)의 절반에 가까운 16대를 이날 훈련에 동원했다.

이보형 육군항공사령관(소장)은 “항공전력은 대규모로, 집중적으로 운용됐을 때 적에게 심리적 마비를 일으키고 전세를 역전하는 결정적 전력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훈련 목적에 대해 육군 측은 “육군 항공 전력의 막강한 위용을 선보이고, 항공작전 대비태세를 점검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구체적인 훈련 내용은 이러했다. 아파치 공격 헬기의 엄호 아래 블랙호크 기동 헬기가 대규모 병력을 적진에 내려놓는다. 치누크 수송 헬기는 전방에 탄약·연료를 날라 야전에서의 재무장과 연료 보급을 돕는다. 한마디로 유사시 적의 증원 전력을 막고, 적의 퇴로를 끊는 공중강습 작전을 연습하겠다는 것이다.

아파치 공격 헬기가 활주로에서 미끄러지듯 착륙하는 스키딩(활주 착륙)도 선보였다. 헬기는 착륙할 때가 적의 공격에 가장 취약하다고 한다. 제자리에서 느린 속도로 아래로 내려가기 때문이다. 그래서 아파치 공격 헬기는 유사시 스키딩을 한다.

이어 치누크 수송 헬기 2대가 고도를 낮춰 땅 가까이 붙자 지상 인원이 컨테이너와 화물을 연결하는 로프를 헬기에 걸었다. 치누크 수송 헬기는 최대 10t의 화물을 나를 수 있다. 전방 무장 및 연료 재보급소(FARP)로 물자를 수송하는 훈련이었다.

이날 경기도 양평 비승사격장에서 2.75인치 로켓을 발사하고 있는 아파치 모습. [사진공동취재단]
훈련 장소는 경기도 양평의 비승 사격장으로 옮겨졌다. 이천 기지에서 실사격을 할 수 없기 때문이었다. 아파치 공격헬기 8대가 위력정찰을 했다. 블랙호크 기동 헬기가 강습부대를 싣고 오기 전에 착륙 지점의 적을 소탕하려는 것이었다. 적이 공격하자 아파치 공격 헬기가 반격했다. 30㎜ 기관포 440여 발과 2.75인치 로켓포 100여 발을 사격장 표적에 쏟아부었다.

아파치 공격 헬기가 적진을 소탕한 뒤 뒤따른 블랙호크 기동 헬기 6대에서 강습부대가 내려 목표를 점령하려 뛰어갔다. 강습부대는 제7 기동군단 소속이다. 기계화 부대 위주로 꾸려진 7 기동군단은 유사시 북한 중심부를 향해 고속 전진하는 부대로, 별칭은 ‘북진선봉’이다. 이날 훈련이 단순히 대비태세를 점검하는 것 이상으로 북한에 경고 메시지를 주는 성격도 있다는 해석이 나온다.

주한미군도 지난주 경기도 포천의 영평 사격장(로드리게스 사격장)에서 AH-64E 아파치 실사격 훈련을 벌였다. 주한미군의 헬기 실사격 훈련은 2018년 이후 처음이다.



이철재(seajay@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