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내가 절친 아내와 불륜? 짜증난다" 머스크가 올린 사진 한장

[일론 머스크 트위터 캡처]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구글 공동 창업자이자 절친으로 알려진 세르게이 브린의 아내와 불륜설을 강하게 반박했다.

머스크는 26일(현지시간) 트위터에 세르게이 브린과 함께 찍은 사진 한장을 올렸다. 그는 “어제 오후 세르게이와 내 모습”이라며 “한 장의 사진은 1000개의 트윗보다 더 가치 있다”고 글을 남겼다.

머스크가 올린 사진에서 웃고 있는 머스크 뒤로 브린의 모습이 보인다. 브린은 음료가 든 일회용 컵을 들고 주변 사람들이 있는 가운데 무언가를 말하는 듯한 모습이다.

머스크는 또 “나에 대한 관심이 폭발적이다. 정말 짜증난다”며 “불행하게도 나에 대한 사소한 기사에도 많은 클릭이 나온다”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앞서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머스크가 브린의 아내인 니콜 섀너핸과 지난해 12월 간통을 저질렀다고 지난 24일 보도했다.

이로 인해 브린과 섀너핸은 이혼 소송을 하게 됐고, 머스크가 브린과 ‘절교’했다고 WSJ는 전했다. 일각에선 머스크가 브린을 찾아가 무릎을 꿇고 사과했다는 주장도 나왔다.

이런 보도에 머스크는 곧바로 “로맨틱한 건 그 어느 것도 없었다”며 “WSJ은 높은 저널리즘 기준을 갖고 있다고 생각했는데 지금 그들은 하류 타블로이드지”라고 맹비난했다.



이보람(lee.boram2@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