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미국서 소비재 기업들, 물가상승에 제품가격 인상으로 대응

판매량 감소 크지 않아…저렴한 제품으로 수요 이동 조짐도

미국서 소비재 기업들, 물가상승에 제품가격 인상으로 대응
판매량 감소 크지 않아…저렴한 제품으로 수요 이동 조짐도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미국에서 소비재 회사들이 물가의 고공행진에 제품 가격 인상으로 대응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럼에도 판매량 자체는 많이 줄지 않아 소비자들이 아직은 가격 인상을 수용하는 분위기이지만 더 싼 제품으로 수요가 이동하는 조짐도 보였다.
26일(현지시간) 미 월스트리트저널(WSJ)과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도브 비누, 벤앤제리스 아이스크림 등의 브랜드를 보유한 유니레버는 2분기에 제품 가격을 전반적으로 11.2% 올렸다.
하지만 유니레버 제품의 판매량은 2% 줄어드는 데 그쳤다. 아이스크림 판매량은 오히려 늘었다.
코카콜라도 2분기에 제품 가격을 두 자릿수대로 올린 덕분에 2분기 매출이 기대 이상으로 늘었다.
코카콜라 음료수 판매량은 여전히 증가해 소비자들이 가격 인상에도 선호하는 브랜드를 여전히 고수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NYT는 설명했다.
코카콜라의 존 머피 최고재무책임자(CFO)는 WSJ과 인터뷰에서 "미국뿐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수요가 많이 있음을 보고 있다"고 말했다.
맥도날드는 전략적으로 메뉴 가격을 올린 덕분에 매출이 10% 가까이 늘었다고 밝혔다.
기저귀와 화장지 브랜드를 보유한 킴벌리클라크는 순판매 가격을 9% 인상했다.
부리토 체인 치폴레 멕시칸 그릴은 가격 인상으로 2분기 매출이 17% 증가했다며 8월에도 재차 가격을 인상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치품 시장도 소비자들이 제품 가격 인상에 저항이 없다시피 했다.
프랑스 명품그룹 루이뷔통모에헤네시(LVMH)의 루이뷔통은 연초에 가격을 올렸으나 소비자들의 반발은 없었다고 전했다.
하지만 소비자들이 저렴한 제품으로 관심이 옮겨가는 신호가 감지됐다.
식료품 체인 앨버트슨스는 소비자들이 일반적으로 가격이 저렴한 제네릭 브랜드 제품에 더 많이 지출하고 있다고 밝혔다.
맥도날드는 저소득층 소비자들은 저렴한 메뉴로 갈아타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유니레버는 스페인, 이탈리아, 영국, 동국 등의 유럽 국가에서 자체 브랜드(PL) 상품이 늘었다고 말했다.

pseudojm@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구정모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