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태국, 물가 급등에 1조원 규모 보조금 추가 지원

지난달 물가상승률 14년 만에 최고…내달 금리 인상 전망

태국, 물가 급등에 1조원 규모 보조금 추가 지원
지난달 물가상승률 14년 만에 최고…내달 금리 인상 전망


(방콕=연합뉴스) 강종훈 특파원 = 태국 정부가 물가 급등에 대응해 빈곤층에 대한 현금성 지원을 포함해 1조원 규모의 보조금을 2개월 동안 추가로 풀기로 했다.
27일 방콕포스트에 따르면 정부는 274억밧(약 9천774억원) 규모의 보조금 추가 지원을 전날 승인했다.
타나꼰 왕분꽁차나 정부 대변인은 "9월과 10월에 걸쳐 생활이 어려운 2천650만명에 총 212억밧(약 7천571억원)이 지급된다"며 물가 상승에 따른 생활비 부담과 소비 촉진을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1인당 지급액은 800밧(약 2만9천원)이다.
국가복지카드를 소지한 저소득층 1천334만명에는 총 53억밧(약 1천893억원)을 추가로 지급한다.
지난달 태국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작년 같은 달보다 7.66% 급등했다. 이는 7.50% 수준이었던 시장 예상치와 5월 상승률 7.10%를 뛰어넘은 수치로, 2008년 7월 이후 14년 만에 최고치다.
금융시장에서는 물가 상승 억제를 위해 중앙은행이 다음 달 기준금리를 인상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이번 보조금 추가 지급으로 국내총생산(GDP)을 0.13%포인트 끌어올릴 수 있다고 당국은 분석했다.
정부는 이날 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한 세금 혜택과 코로나19 사태로 문을 닫은 소규모 호텔을 위한 대출 프로그램도 승인했다.
태국 정부는 올해 GDP 성장률을 3.5%로 예측했다.
doubl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강종훈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