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25세 무에타이 선수, 턱 맞고 사망…상대는 충격에 "은퇴"

경기 전 포즈를 취한 빤펫(왼쪽)과 TFC. [트위터 캡처]
태국 유명 무에타이 선수가 경기에서 턱을 가격당한 뒤 8일 만에 사망했다. 그의 마지막 상대였던 프랑스 선수는 자신의 책임을 부인할 수 없다며 링에서 떠나겠다고 밝혔다.

26일 태국 매체 네이션에 따르면 태국 무에타이 선수 빤펫 판둥차이(25)는 지난 15일 투빠떼미 공군기지 경기장에서 프랑스 출신 앙토니 TFC와 경기 중 턱을 맞고 쓰려져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23일 뇌 손상으로 숨을 거뒀다.

빤펫은 73㎏급 5라운드 1분 18초를 남겨둔 상황에서 TFC의 팔꿈치에 턱을 강하게 맞았다. 쓰러지는 과정에서 바닥에 머리를 부딪힌 빤펫은 의식을 잃고 병원으로 긴급 이송됐으나 심각한 뇌 손상으로 사망했다.

이같은 소식에 상대였던 TFC는 빤펫이 80여 차례의 경기를 하면서 뇌에 손상을 입었을 수 있지만 자신의 책임도 부인할 수 없다며 은퇴를 선언했다.

TFC는 SNS를 통해 "너무나 슬프지만 현실을 받아들일 수밖에 없다"며 "그저 그의 명복을 빌 뿐이며 그의 가족들이 더는 필요하지 않다고 할 때까지 재정적으로 돕겠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경기는 나의 28번째 시합이었는데 불행히도 내 마지막 경기가 됐다. 링에 돌아오지 않을 것"이라며 "힘이 없어서가 아니라 신념을 지키기 위한 결정"이라고 말했다.

빤펫은 동남아시안게임과 세계선수권대회 등 국제 대회에서 여러 차례 메달을 획득한 선수다.




정혜정(jeong.hyejeo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