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자꾸 옷이 사라져요” 女손님 상습 절도…CCTV 봤더니 [영상]

[유튜브 채널 '맨인블박' 캡처]
한 여성이 같은 옷가게에서 상습적으로 절도를 한 사건이 발생했다. 여성은 주로 자신이 입고 온 옷 속에 새 옷을 숨겨 나가는 방식으로 절도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26일 유튜브 채널 ‘맨인블박’에는 한 옷가게에서 촬영된 CCTV 영상이 공개됐다. 옷가게 주인이 제보한 이 영상에는 검은색 패딩을 입은 여성 A씨가 베이지색 조끼를 입어보는 모습이 포착됐다.

그런데 A씨는 베이지색 조끼가 마음에 들었는지, 조끼 위에 자신이 입고 왔던 검은색 패딩을 겹쳐 입더니 그대로 가게 밖으로 나갔다. 절도를 한 것이다.

이는 A씨의 절도 행각 중 일부에 불과했다. A씨를 수상히 여긴 옷가게 주인이 CCTV를 돌려봤더니, 과거 A씨가 수차례 절도 행각을 벌인 증거가 CCTV에 담겨 있었다.

A씨는 한번은 바지를 구경하다가 그대로 바지를 자신의 가방 속에 몰래 집어넣고 나갔다.

또 스카프를 갖고 탈의실에 들어가서는 자신이 입고 온 바지 속에 스카프를 넣고 모른 척을 한 일도 있었고, 자신이 갖고 온 커다란 종이봉투에 머리띠 등 액세서리 여러 개를 몰래 담아가기도 했다.

CCTV 속 A씨의 인상착의가 모두 다른 것으로 보아, 여러 번 같은 옷가게에 방문해 상습적으로 절도 행각을 벌인 것을 알 수 있다.

옷가게 주인 B씨는 A씨를 경찰에 신고했다. B씨는 “욕심이 나도 (옷을 살 돈이 없으면) 그냥 안 입으면 되지 않나. 절대 이렇게 하면 안 되는 거 아닌가”라며 “옷값 다 보상받고, A씨가 법대로 처벌받고, 잘못을 깨우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하수영(ha.suyou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