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카페 가도, 버스 타도 우영우 얘기…박은빈 포에버라고 칭찬하고 싶다”

26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한 호텔에서 열린 ENA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기자간담회에서 유인식 PD(오른쪽)와 문지원 작가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 ENA]
“저희 드라마가 음식으로 따지자면 평양냉면처럼 심심한 편이어서 초반부터 이런 열렬한 반응은 상상도 못 했죠.”

1회 0.9%에서 시작해 8회 만에 13.1% 시청률(닐슨코리아 기준)을 기록하며 신드롬급 인기를 끌고 있는 ENA채널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이하 우영우)를 연출한 유인식 감독의 말이다. 드라마 흥행의 주역인 유 감독과 문지원 작가는 26일 서울 마포구 한 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작품 흥행에 대한 소감과 제작 비하인드 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유 감독은 “얼마 전 고등학교 은사님이 ‘아들이 재미있다고 해서 봤다’면서 문자를 주시기도 했다. 그저 감사할 뿐”이라며 드라마 인기를 실감한다고 했다.

문 작가도 “커피숍에서 옆 테이블에 앉은 분들이 ‘태수미는 왜 우영우를 버렸을까’ 이런 토론을 하시거나 버스를 탔는데 ‘우영우’를 보고 계시는 분들이 있는 걸 보면서 ‘이게 도대체 무슨 일인가’ 하면서 하루하루 행복하게 지내고 있다”고 말했다.

스타 작가, 한류 배우 등 뻔한 흥행 공식 없이 이토록 시청자를 사로잡는 작품은 어떻게 탄생할 수 있었을까. 거슬러 올라가면 문 작가가 집필했고, 우영우와 같이 자폐를 가진 소녀 지우(김향기)가 나오는 영화 ‘증인’(2019)이 출발점에 있었다.

문 작가는 “3년 전 어느 날 (제작사인) 에이스토리 PD님들이 찾아와 ‘증인’을 재미있게 봤는데 지우 캐릭터가 성인이 돼서 변호사가 되는 것이 가능하냐, 그리고 그 이야기를 드라마로 만들면 재미있을 것 같냐고 물어보셨다. 제가 ‘가능하고 재미있을 것 같고 제가 쓰면 잘 쓸 것 같아요’라고 대답하면서 이 프로젝트가 시작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의 주변에 실제 자폐인이 있었던 건 아니라고 했다.

영우가 애착을 갖는 대상인 ‘고래’를 시각적으로 표현하는 연출은 유 감독의 아이디어였다. 문 작가의 얘기다. “감독님이 영우의 내면세계를 시각적으로 보여줄 만한 장치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했다. 자폐인들은 어떤 특정 대상에 깊이 빠져들어 전문 지식을 갖고 있는 경우가 많아서 여러 후보를 놓고 고민했는데 결국 고래로 한 이유는 일단 멋있게 생기지 않았나(웃음).”

유 감독은 1년의 기다림을 감수하면서까지 캐스팅한 배우 박은빈에 대한 애정을 아낌없이 드러냈다. 그는 “사실 박은빈처럼 연기 잘하는 배우가 부담을 가질 만큼 영우는 쉽지 않은 배역이다. 배우의 색깔이 캐릭터를 잡아먹지 않는, 맡는 배역마다 확확 바뀌는 집중력과 기본기를 지닌 배우가 흔치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기대 이상으로 잘해주고 있어서 다시 한번 ‘박은빈 포에버’라 말하고 싶다”며 웃었다.

두 사람은 ‘드라마가 자폐 장애를 너무 미화한 것 아니냐’ 등 작품을 둘러싸고 벌어진 논쟁에 대한 생각도 밝혔다. 문 작가는 “만약 이 사회를 조금이라도 더 나은 곳으로 만드는 것이 있다면 그건 우리 드라마라기보다는 드라마를 계기로 쏟아져 나오는 여러 이야기들이라고 생각한다”며 “드라마가 ‘불편하다’고 하시는 분들에게도 가슴 깊이 공감하고 작품의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었다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유 감독은 “‘우영우가 과연 자폐인을 대표할 수 있느냐’라고 물으신다면 그럴 수 없다고 생각한다”며 “저희는 거기에 최소한의 개연성과 진정성을 담으려 애썼지만 어쩔 수 없이 다루지 못한 측면에 대한 아쉬움에 공감한다”고 했다.

총 16부작인 ‘우영우’는 27일 방영되는 9화부터 후반부에 접어든다. 유 감독은 “전반부가 우영우가 과연 진짜 변호사 될 수 있을 것인가에 무게중심이 실려 있었다면, 후반부는 어떤 게 훌륭한 변호사인가에 대해 영우 나름대로의 대답을 찾아가는 과정이 될 것 같다”고 예고했다.



남수현(nam.soohyo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