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영상] "中치마 표절" 프랑스 디올 앞 항의…"인권보다 중요?" 비꼬기도

[영상] "中치마 표절" 프랑스 디올 앞 항의…"인권보다 중요?" 비꼬기도

[https://youtu.be/CfCBfk8YxWE]
(서울=연합뉴스) 중국인 유학생 수십 명이 프랑스 패션 브랜드 디올이 중국 전통의상을 베꼈다고 주장하며 파리에서 항의시위를 벌였습니다.
이에 항의하는 중국인들과 충돌하며 몸싸움까지 벌어졌습니다.
지난 23일(현지시간) 세계적 패션 브랜드 디올의 프랑스 파리 샹젤리제 거리 플래그십 매장 앞에서 중국인 유학생 약 50명이 작은 시위를 벌였다고 홍콩 명보와 대만 중앙통신사 등이 25일 전했습니다.
이들은 "디올이 표절했다", "문화 도용 중단하고 사과하라."는 문구가 적힌 팻말을 들고 매장 앞을 행진한 뒤 구호를 외쳤는데요.
이날 시위는 디올이 최근 출시한 치마 중 하나가 중국 명·청대 한족 여성들의 전통의상인 마멘췬(馬面裙)을 모방했다며 이를 인정하고 사과하라는 겁니다.
현장에서는 맞불 시위도 벌어졌습니다.
중국인 10여명이 '치마가 인권보다 중요하다'고 비꼬는 팻말을 들고 서 있었습니다.
맞불 시위자를 표절 시위대가 덮치며 한 때 몸싸움이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상하이, 허베이, 윈난 등지의 공산주의청년단(공청단)은 시위가 벌어진 다음날 각각의 웨이보 계정에 마멘췬과 디올 의상을 비교하는 영상과 사진을 게재하며 파리에서 중국 유학생들이 벌인 시위를 적극 옹호했습니다.
앞서 지난 16일 중국 소셜미디어 웨이보에서는 '디올 표절'이 한때 실시간 검색어 1위를 차지했습니다.
중국 누리꾼들은 디올의 새로운 치마가 중국 전통의상에서 영감을 받았음에도 이를 밝히지 않았다고 비판했습니다.
이후 디올은 중국 홈페이지에서 해당 상품을 내렸지만 중국 내 비판 여론은 가라앉지 않고 있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김건태·김현주>
<영상: @thestranger515·@TahaSSiddiqui·@yangyyyyhhhh·@HiroshiVtuber·@YuZushuman·@Yuecy903591·@hanfuyyds·@hongying999·@chimmy04277600 트위터·디올 유튜브·웨이보>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김현주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