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미국서 '테라 사태' 권도형 상대로 또 집단소송 제기

미국서 '테라 사태' 권도형 상대로 또 집단소송 제기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한국산 코인 테라USD(UST)와 루나 폭락 사태와 관련해 미국에서 테라폼랩스 권도형 최고경영자(CEO)를 상대로 손해배상을 요구하는 집단소송이 또 제기됐다.
미국의 주주 권리 전문 로펌인 BESPC는 25일(현지시간) 권 대표와 테라폼랩스 등이 가상화폐 투자자들의 돈을 사취했다면서 연방 증권법과 거래소법, 캘리포니아 주법을 위반한 혐의로 고소한다고 밝혔다.
캘리포니아주 북부법원에 제출된 이번 집단소송은 2021년 5월 20일부터 올해 5월 25일까지 1년간 UST와 루나 등을 구매한 모든 투자자를 대표한다.
BESPC는 고소장에서 권 대표 등이 테라 코인을 부풀린 가격에 사도록 투자자들을 속였다고 주장했다.
이 로펌은 권 대표뿐만 아니라 UST와 루나 매매에 관여한 코인 거래소 점프크립토, 가상화폐 헤지펀드 스리애로즈캐피털과 디파이언스 캐피털 등도 집단소송의 피고소인에 올렸다.
이번 소송에 앞서 국제법률사무소 스콧플러스스콧, 투자자 소송 전문 로펌 로젠도 권 대표 등을 상대로 유사한 내용의 집단소송을 캘리포니아주 법원에 제기했다.
jamin74@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정윤섭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