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폭염 속 알프스가 녹는다…빙점 고도 27년 전 기록 깨져

폭염 속 알프스가 녹는다…빙점 고도 27년 전 기록 깨져



(제네바=연합뉴스) 안희 특파원 = 유럽에서 극심한 폭염이 이어지면서 스위스에서는 알프스산맥 상공의 빙점 고도가 27년 만에 기록을 갈아치우며 해발 5천미터를 훌쩍 넘겼다.
기후변화의 여파로 인해 기온이 0도 이하인 상공의 높이가 그만큼 더 올라갔다는 뜻으로, 이로 인해 알프스산맥 꼭대기를 덮고 있는 빙하가 계속 녹아내리는 결과를 빚고 있다.
스위스 기상청(MeteoSwiss)은 25일 트위터를 통해 밤사이 알프스 상공의 빙점이 5천184m까지 상승했다고 밝혔다. 이는 1995년 7월 20일에 관측됐던 종전 기록인 5천117m보다 70m 이상 높은 수치다.
특히 5천m 이상으로 올라간 것은 이례적인 일로, 기후변화가 이 같은 기록을 만들어낸 것이라고 스위스 기상청은 설명했다.
빙점이 올라간다는 것은 0도 이하를 유지할 수 있는 상공의 높이가 갈수록 높아진다는 것이다. 이는 산봉우리의 기온에도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여름철 고산지대에 만년설이 덮여 있는 면적 역시 갈수록 좁아지고 있다고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스위스 기상청은 작년과 올해 여름 고산 지역 사진을 비교해 제시하기도 했다. 지난해 여름보다 올해 만년설이 녹아 있는 모습이 눈에 들어온다.


빙점 상승은 스위스에만 국한된 현상이 아니다. 보통 상공의 온도를 측정하는 기상 풍선을 사용해 0도에 이르는 높이를 측정하는데 전날 프랑스 서쪽 보르도 상공 5천65m 지점에서 빙점이 기록됐다고 스위스 기상청은 전했다.
스위스 빙하학자 마티아스 후스는 자신의 트위터에서 "이번 달 기온 상승으로 담수 빙하가 어느 때보다 빠르게 녹고 있다"면서 "알프스의 빙하는 우리가 전에 본 것과 완전히 다르며 앞으로의 상황이 정말 두렵다"고 말했다.
prayerah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안희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