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우영우 실제 모델 있다…자폐 딛고 '타임지 100인'에 오른 그녀

세계적인 동물학자 템플 그랜딘(75)이 인기를 끌고 있는 ENA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의 주인공 우영우의 실제 모델로 주목받고 있다.

템플 그랜딘 교수와 우영우. 인터넷 캡처
자폐 스펙트럼 장애를 지닌 드라마 속 주인공 우영우는 주변의 도움과 뛰어난 암기력을 바탕으로 훌륭한 변호사로 성장한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현실과는 동떨어진 이야기라는 비판을 받기도 했다.

콜로라도 주립대 교수인 그랜딘은 자폐 스펙트럼으로 세계적 학자가 된 ‘현실 세계의 우영우’다. 1947년 보스턴에서 태어난 그는 4세까지 말을 못했다. 병원에서는 자폐 진단을 받았다.

그는 헌신적인 어머니와 가정교사의 보살핌을 받았다. 우영우가 법률에 ‘꽂힌’ 것처럼 그랜딘은 동물과 교감 능력이 특별했다. 그랜딘은 프랭클린 피어스 대학에서 심리학을 공부하고 1975년 애리조나 주립대학에서 석사학위, 1989년 일리노이 대학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템플 그랜딘' 영화 포스터. 인터넷캡처

그는 동물들이 두려움을 느끼지 않고 편안하게 죽음을 맞이할 수 있는 축사와 도축자 통로를 만들었다. 2010년 미국 시사주간 타임이 꼽은 '세계 영향력 있는 100인'으로 선정됐다.

그랜딘의 삶은 미국에서 영화와 책으로 제작됐다. 국내에서는 ‘템플’이라는 제목의 연극으로 각색돼 무대에 올랐다.

2013년 그랜딘 교수는 카우보이 복장을 하고 테드 강연에 나서기도 했다. 그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무시하는 세부 사항에 집중하는 자폐적인 사고가 세상에 도움을 줄 수 있다”고 역설했다.

그랜딘의 테드 강연은 드라마 ‘우영우’의 제작에도 기초 자료로 활용되며 영감을 주었다.



이해준(lee.hayjun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