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코로나19] 신규확진 3만5883명, 전주보다 9604명 늘어…위중증 144명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휴일인 24일 대전 서구 코로나19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PCR검사를 받고 있다.김성태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세가 이어지면서 25일 전국에서 3만5000명대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3만5883명 늘어 누적 1924만7496명이 됐다고 밝혔다.

이날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6만5433명)보다 2만9540명 적다. 일요일인 전날 진단 검사 건수가 줄며 이날 확진자가 급감한 것으로 보인다.

통상 신규 확진자 수는 진단 검사 건수 증감에 따라 주말·휴일에 줄었다가 주초에 늘고 주 후반으로 갈수록 정체·감소하는 흐름을 나타낸다.

이날 신규 확진자 수는 1주일 전인 지난 18일(2만6279명)의 1.36배, 2주일 전인 11일(1만2678명)의 2.83배다.

전주 대비 2배 안팎으로 증가하는 ‘더블링’ 현상은 다소 정체하는 모습이다.

월요일 발표 기준으로는 4월 25일(3만4361명) 이후 13주 만에 가장 많다.

코로나19 재유행이 본격화하며 위중증 환자 수도 증가세다.

위중증 환자 수는 144명으로, 1주일 전인 18일(81명)의 1.77배다. 위중증 환자 수가 6월 3일(160명) 이후 최다치를 기록했던 전날(146명)보다는 2명 적다.

사망자는 직전일보다 1명 적은 17명이다.

누적 사망자는 2만4890명, 코로나19 누적 치명률은 0.13%다.

신규 확진자 중 해외유입 사례는 343명, 국내 지역 감염 사례는 3만5540명이다.

지역별 확진자 수(해외유입 포함)는 경기 1만903명, 서울 5967명, 인천 1948명, 경남 1947명, 경북 1771명, 부산 1437명, 대구 1432명, 충남 1401명, 충북 1259명, 대전 1251명, 전북 1216명, 제주 1207명, 광주 1106명, 강원 1066명, 전남 992명, 울산 702명, 세종 232명, 검역 46명이다.

지난 19일부터 이날까지 일주일간 신규 확진자 수는 7만3558명→7만6381명→7만1150명→6만8632명→6만8551명→6만5433명→3만5833명으로, 일평균 6만5655명이다.




이지영(lee.jiyoung2@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