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러시아 극동, 사람 공격하는 유기견에 골머리

러시아 극동, 사람 공격하는 유기견에 골머리



(블라디보스토크=연합뉴스) 최수호 특파원 = 러시아 극동 지역에서 떠돌이 개가 행인 등을 공격하는 사건이 해마다 반복해 당국이 골치를 앓고 있다.
24일 러시아 극동 매체 사할린인포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사할린주 유즈노사할린스크 한 거리에서 유기견 3마리가 애완견과 산책 중이던 여자아이를 공격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 때문에 여자아이가 팔 등을 다쳤고, 떠돌이 개들에게 물린 애완견은 현장에서 죽은 채 발견됐다.
지난 21일 오후 연해주 나홋카 한 거리에서도 어린아이가 주인 없이 떠돌아다니는 개에 물려 병원 치료를 받았다.
나홋카 당국은 아이를 공격하고 달아난 유기견과 이 개의 원래 주인을 찾는 조사에 나섰다.
올해 들어 캄차카주에서도 2∼6살 어린이들이 떠돌이 개에 얼굴과 다리 등을 물리는 사건이 잇따랐다.
이처럼 러시아 극동에서는 유기견의 공격으로 주민 등이 크게 다치는 사건이 매년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
지난 2월 유리 트루트네프 러시아 부총리 겸 극동전권대표도 떠돌이 개 문제를 언급하며 사하(야쿠티야)공화국, 자바이칼주, 캄차카주 등에 주민 안전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최근 하바롭스크주는 유기견 포획에 사용할 예산 470만 루블(약 1억400만원)을 추가로 편성했다.
하바롭스크주 당국은 올해 초부터 최근까지 유기견 860마리를 포획했다.
또 이번에 확보한 예산을 활용해 오는 9월까지 유기견 400마리를 추가로 잡아들일 방침이다.
그러나 일부 지역은 우크라이나 사태에 따른 서방 제재로 외국산 마취제가 부족해 떠돌이 개 포획에 어려움을 겪기도 한다고 인테르팍스 통신은 전했다.
suh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최수호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