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오스트리아 73세 지휘자, 오페라 공연 중 쓰러져 숨져

오스트리아의 지휘자 슈테판 졸테스가 독일 뮌헨에서 진행된 공연 중 쓰러져 숨졌다.

22일 별세한 지휘자 스테판 졸테스. [AFP=연합]
23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올해 73세인 졸테스는 지난 22일 뮌헨에 있는 바이에른 국립오페라극장에서 리하르트 슈트라우스의 오페라 '말없는 여인' 1막 지휘를 거의 끝낼 즈음 갑자기 쓰러졌다.

그는 대기 중이던 의사와 객석에 있던 심장 전문의의 응급 처치를 받았지만, 병원으로 후송된 지 몇 시간 뒤 사망 판정을 받았다고 극장 대변인은 밝혔다.

공연이 중단된 지 약 3시간 뒤 극장 측은 SNS를 통해 "재능있는 지휘자를 잃었다"며 졸테스의 사망 소식을 전했다. 사인은 공개되지 않았다. NYT는 1900년대 이후 이 극장에서 공연 중 지휘자가 쓰러져 사망한 건 이번이 네 번째라고 전했다.

헝가리 태생의 졸테스는 독일 부룬스비크 오페라극장(1988~1993년), 벨기에 앤트워프 플레미시 오페라극장(1992~1997년) 등 유럽 각국의 유명 오페라극장에서 음악감독으로 활동했다. 1997년부터 2013년까지 에센 필하모닉 지휘자로 일하면서 에센 필하모닉을 유럽 정상급 악단으로 키우는데 기여했다.



천인성(guchi@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