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보티첼리 명화에 접착제 묻은 손바닥 '척'…환경단체 돌발시위

"작품 속 아름다운 봄 또 볼 수 있을까…문화유산처럼 지구도 보호해야" 박물관측 "작품엔 손상 없어"…세계 각지 박물관서 환경시위 잇따라

보티첼리 명화에 접착제 묻은 손바닥 '척'…환경단체 돌발시위
"작품 속 아름다운 봄 또 볼 수 있을까…문화유산처럼 지구도 보호해야"
박물관측 "작품엔 손상 없어"…세계 각지 박물관서 환경시위 잇따라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이탈리아에서 현지 환경단체가 르네상스 시대 거장 산드로 보티첼리의 명화에 접착제를 바른 손바닥을 갖다 대는 기습 시위를 벌였다.
22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이날 이탈리아 피렌체에 있는 우피치 갤러리에서 환경단체 '울티마 제네라치오네'(마지막 세대) 소속 활동가 2명이 보티첼리의 '프리마베라'(봄) 작품을 보호하는 유리에 접착제를 묻힌 손을 고정하는 모습을 연출했다.
이들은 동시에 '울티마 제네라치오네, 노 가스 노 카르보네'(Last Generation, No Gas, No Coal)이라고 적힌 배너를 펼쳐 보였다.
이들 옆에서는 또 다른 활동가 한 명이 같이 배너를 펼쳐주는 보조 역할을 했다.
이들은 사전에 입장 티켓을 구매했으며, 시위를 벌인 이후 경찰에 연행됐다.
박물관 측은 이번 시위로 작품이 입은 피해는 없었다고 밝혔다.

이날 울티마 제네라치오네는 성명을 내고 "오늘날 이(작품)처럼 아름다운 봄을 볼 수 있을까. 화재와 식량 위기, 가뭄은 이를 점점 더 어렵게 만들고 있다"며 "우리는 예술을 이용해 경종을 울리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단체는 이번 시위로 인해 작품이 훼손되는 것을 막는 방법을 찾기 위해 예술복원 전문가와 상의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사회·기후생태계 붕괴로 향하고 있다"며 "우리가 예술 유산을 아끼고 돌보는 것처럼 다른 세계와 공유하는 지구를 보호하는 데 힘써야 한다"고 호소했다.
가디언은 이 단체가 지난해 9월 영국에서 도로에 손을 접착제로 고정시키며 대규모 시위를 벌인 '영국을 단열하라'(Insulate Britain)의 방식에 자극을 받은 활동단체 중 한 곳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이달 초 영국 환경단체 '저스트 스톱 오일'도 런던에 있는 왕립미술원(로열아카데미)과 국립미술관(내셔널갤러리) 등지에서 비슷한 시위 활동을 전개한 바 있다.
kit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김지연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