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식사 예절 어긋나지만…"입 벌리고 소리내 씹어야 더 맛있어"

영국 옥스퍼드대 교수 "냄새 맡고, 소리 듣고, 만지며 먹어야"

식사 예절 어긋나지만…"입 벌리고 소리내 씹어야 더 맛있어"
영국 옥스퍼드대 교수 "냄새 맡고, 소리 듣고, 만지며 먹어야"


(서울=연합뉴스) 오진송 기자 = 음식을 더 맛있게 먹고 싶다면 식사 예절은 잠시 제쳐두고 입을 크게 벌린 상태로 요란한 소리를 내며 먹는 게 좋다는 영국 과학자의 조언이 나왔다.
영국 일간 더타임스는 21일(현지시간)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옥스퍼드대학 실험심리학과 찰스 스펜스 교수와의 인터뷰를 전했다.
통용되는 식사 예절과는 별개로, 입을 벌리고 씹을 때 음식의 풍미를 훨씬 더 잘 느낄 수 있다는 것이다.
스펜스 교수팀은 시각, 후각, 촉각, 청각, 미각 등 오감이 음식에 대한 인식에 미치는 영향을 연구하고 있다.
고기, 과일, 야채 등 우리가 주로 먹는 음식에는 기분 좋은 향을 내는 휘발성유기화합물(VOCs)이 들어있는데, 입을 크게 벌리고 음식을 먹을수록 더 많은 VOCs가 코안 쪽 후각 세포를 자극해 음식을 더욱 매력적으로 느끼게 한다고 스펜서 교수는 설명했다.
그는 입을 크게 벌리고 식사할 때 발생하는 소리도 식사를 더욱 즐겁게 할 수 있다고 전했다.
그는 "우리는 소란스러운 소리를 내는 음식을 좋아한다"며 "아삭하고 바삭한 음식을 떠올려보라. 사과와 감자 칩은 씹는 소리가 커질수록 더 맛있게 여겨진다"라고 말했다.
또 스펜스 교수는 음식을 먹을 때 손을 사용할 것을 적극적으로 권장하기도 했다.
그는 "무가리츠(스페인에 있는 유명 미슐랭 스타 레스토랑)는 고객에게 나이프와 포크를 제공하지 않고 한 시즌을 보낸 적도 있다"며 "사과를 한입 베어 물기 전에 사과의 매끄럽고 유기적인 사과 껍질의 감촉을 느끼는 것은 첫 한입의 풍미를 높이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스펜스 교수는 "손으로 식사를 한 후 손가락을 핥는 것은 예절을 중시하는 집단에서 권장되지 않는다"면서도 "최고의 감각적 즐거움을 얻기 위해서는 예절을 잊는 것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같은 방법은 식사예절을 중하게 여기는 이들에겐 혐오스러운 것이 될 수 있다고 더타임스는 전했다.
일례로 2005년 치킨 프렌차이즈인 KFC가 사람들이 샐러드를 입에 가득 문 채 노래하는 모습의 광고를 내보냈을 때 항의가 빗발쳤다고 한다.
광고에 대해 접수된 불편신고 중 1천671건은 광고가 아이들에게 좋지 않은 식사 습관을 주입할 우려가 있다는 내용이었다.
dindo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진송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