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브라질 경찰, 빈민가 폭력배 검거 중 18명 사망…과잉진압 논란

행인·경찰관 1명도 총격 사망…현지 주민 "과잉 단속이자 인권침해"

브라질 경찰, 빈민가 폭력배 검거 중 18명 사망…과잉진압 논란
행인·경찰관 1명도 총격 사망…현지 주민 "과잉 단속이자 인권침해"



(서울=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브라질 경찰의 폭력조직 소탕 작전 과정에서 무고한 시민과 경찰관을 포함해 최소 18명이 숨졌다고 AP와 로이터통신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유혈 진압은 이날 리우데자네이루 내 최대 빈민촌인 알레미우 지역에서 진행됐다.
경찰은 차량을 훔치고 은행을 턴 폭력 조직원을 검거하려고 새벽부터 단속 작전을 펼쳤다. 경찰관 400여명, 무장 방탄 차량 10대, 헬리콥터 4대를 동원한 대대적인 급습이었다.
이 과정에서 경찰과 조직원 간 교전이 벌어져 용의자 16명과 경찰관 1명, 여성 행인 1명이 숨졌다고 리우데자네이루 경찰이 성명을 통해 발표했다.
일부 소셜미디어에는 지역 주민 등이 찍은 것으로 보이는 당시의 격렬했던 총격전 영상이 올라왔다고 외신은 전했다. 일부 경찰관이 벽돌집 위로 비행하는 헬리콥터에서 총을 발사한 장면도 포착됐다.
경찰은 "해당 단체는 각종 범죄에 연루돼 있었으며, 인근 슬럼가에도 침입할 계획을 세우고 있었다"고 밝혔다.
경찰 대변인은 "일부 용의자는 제복을 입고 경찰관으로 위장하기도 했다"며 "그들이 이렇게 저항하지 않았다면 14∼15명을 문제없이 체포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지에서는 그러나 "명백한 과잉 진압이자 인권 침해"라며 경찰을 강하게 성토하고 있다고 AP는 전했다.
한 주민은 "경찰의 목적은 용의자 체포가 아니라 사살이나 다름없었다"며 "이런 것도 작전이라고 포장하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다른 주민은 방치된 부상자를 개인 화물차 뒷좌석에 태운 채 병원으로 이송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하얀 천을 흔들며 "우리는 평화를 원한다"고 외치는 주민도 있었다고 한다.
탈리리아 페트론 리우데자네이루 주 의원은 강력한 공안 정책을 펼치는 주지사에게 비난의 화살을 돌리며 "이런 대량학살은 당장 그만둬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클라우디오 카스트로 리우데자네이루 주지사는 트위터에서 경찰관 사망 사실에 애도를 표한 뒤 "나는 내 모든 힘을 다해 범죄와 계속 싸울 것"이라며 "우리 국민에게 평화와 안전을 보장하기 위한 임무를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리우데자네이루에서는 지난 5월에도 경찰의 빈민가 습격 과정에서 총격전이 벌어져 20여명이 숨졌다.
walde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재림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