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사람으로 치면 105세…세계 최고령 수컷 판다 35세로 안락사

홍콩 오션파크에 살던 판다 '안안'. AP=연합뉴스
홍콩 동물원에 살던 세계 최고령 수컷 판다 '안안'이 21일 35세의 나이로 숨졌다. 사람 나이로 치면 105세까지 산 것이다.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홍콩 오션파크는 이날 오전 안안을 안락사 시켰다.

오션파크는 고혈압 등에 시달리던 '안안'이 지난 몇 주간 제대로 먹지 못해 점점 야위어가더니 17일부터는 아예 고형식을 못 먹고 물과 전해질 음료만 섭취했다고 밝혔다.

동물원 측은 안안의 건강이 점점 나빠지자 생을 마감할 때가 됐다고 판단해 중국 당국과 논의 끝에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한다.

홍콩 오션파크에 살던 판다 '안안'. 로이터=연합뉴스
오션파크는 "'안안'은 35세로 장수했다. 사람으로 치면 105세에 해당한다"며 "(질병으로) 더 고통받지 않도록 안락사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중국 정부가 1999년 홍콩에 선물한 안안은 1986년 쓰촨성에서 태어났으며 인간에 포획된 수컷 판다 중 가장 오래 살았다.

'안안'과 함께 홍콩에 왔던 암컷 판다 '자자'는 2016년 세계 최고령 암컷 판다(38세)의 기록을 남기며 숨졌다.



홍수민(sumi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