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전기연구원, 50개 창업 기업과 소통의 장 마련

경남 창원 강소연구개발특구의 기술핵심기관인 한국전기연구원(KERI)이 ‘이노폴리스캠퍼스’ 사업에 참여한 창업기업 50여개를 대상으로 ‘KERITOR 네트워킹 데이’를 21일 개최했다.

올해로 3년 차를 맞은 이노폴리스캠퍼스 사업은 혁신적인 아이템 및 기술을 보유한 예비 창업자
또는 3년 미만의 초기 창업자를 발굴해 성공적인 창업까지의 전 단계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KERITOR는 KERI와 Accelerator의 합성어로 사업에 참여한 기업을 의미한다.

이번 행사는 선배 창업가의 성공 스토리와 투자 유치 사례를 공유하여 후배 창업자들의 성장을 지원하기 위한 목적으로 마련됐다. 먼저, 성공 사례는 KERITOR 2기 기업인 ‘지티엘’ 황건호 대표가 발표했다. 위성 안테나 분야 창업기업인 지티엘은 KERI로부터 교육 및 전문가 컨설팅·멘토링 지원을 받아 성장할 수 있었고, 이를 기반으로 2개사로부터 투자를 유치할 수 있었다. 최근에는 신용보증기금의 퍼스트펭귄형 창업기업으로도 선정되어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다음으로 울산창조경제혁신센터 한태규 심사역이 ‘에너지 기업 투자 유치를 위한 IR’이란 주제로 발표를 진행했고, 투자 유치 자료 작성 법과 창업가의 투자 유치 성공 사례를 공유했다.

마지막 토론 시간에는 ▲이노폴리스캠퍼스 사업 건의사항 논의 ▲기업 애로사항 청취 ▲상호 네트워킹 등이 진행됐다.

KERI 김종욱 전략정책본부장은 “이번 행사는 창원 강소특구 지역에 있는 창업기업 간 공통 관심사를 함께 나누고, 원활한 투자 유치를 받을 수 있도록 기업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목적으로 마련됐다”며 네트워킹 취지를 전했다.

향후에도 연구원은 KERITOR 소통의 장을 꾸준히 마련하는 등 유망 아이템을 보유한 창업가들이 지역 경제를 이끌어가는 주역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서명수(seo.myongsoo@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