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아파트 고층서 화분 떨어져 車 뒷유리 박살…“범인 못 잡아”

아파트 지상주차장으로 떨어진 화분에 차 뒷유리가 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보배드림 캡처]
아파트 지상 주차장에 세워둔 승용차에 화분이 떨어져 뒷유리가 산산조각났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20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아파트 고층에서 화분 투척으로 차량 뒷유리 박살났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지난 17일 오전 8~9시쯤 아파트 고층에 사는 누군가가 베란다에서 화분을 투척해 그 아래 있던 제 차 뒷유리에 정통으로 맞았다”며 사진 한 장을 공개했다.

A씨는 “경비아저씨로부터 ‘차가 박살이 났으니 빨리 나와보라’는 연락을 받고 현장으로 달려갔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공개된 사진 속 피해 차량을 보면 뒷유리는 산산조각이 나 있고, 트렁크에는 화분에 있었던 것으로 추정되는 흙이 쏟아져 있었다.

A씨는 “바로 112에 신고했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조서 작성 후 깨진 화분 파편도 수거됐다”고 전했다. 이어 “8층 이상 고층에서 투척한 거라 위를 찍은 카메라가 없고 주변 차량 블랙박스, 경비실 폐쇄회로(CC)TV 중 결정적인 증거도 없다”고 설명했다.

A씨는 “경비아저씨께 부탁하여 자수하면 수리비만 받고 끝내겠다는 방송도 했으나 범인이 나오지 않았다”고 했다.

이어 “차 안에 사람이 타고 있었다면 끔찍한 결과로 이어졌을 것”이라며 “범인 잡힐 확률도 희박해 보이고 잡혀도 재물손괴죄 정도. 미성년자가 했다면 말 다했다”라고 했다.

게시물을 본 네티즌들은 “잡을 수 있는 방법이 없나?”, “사람이 없어서 정말 다행이다”, “고의라면 꼭 잡아야한다”, “억울하겠다” 등의 댓글을 달았다.

물건을 던져 재물에 손해를 입히면 형법 제366조(재물 손괴 등)에 따라 처벌 대상이 된다. 고의성이 없더라도 민사상 손해배상을 해야 하며, 사람이 다치거나 사망하면 상해치사·과실치사죄 등이 적용된다.



한영혜(han.younghy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