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우영우 패러디 유튜버 “도 넘은 악플 법적 대응, 변호사 선임”

[유튜브 채널 '우와소 Wowcow' 캡처]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의 주인공 우영우를 패러디해 논란의 중심에 섰던 유튜버가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자신에게 과도한 악성 댓글이 달리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유튜버 ‘우와소Wowcow’는 21일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올린 공지에서 “감당이 안 될 정도로 많은 악플이 달리고, 5페이지가 넘는 논란 기사가 나면서 이러다 진짜 매장당하면 어쩌지 하는 공포감이 컸다”며 “살면서 처음으로 변호사를 선임했다. 도를 넘은 악플에 대해서 법적으로 대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우와소는 지난 18일 유튜브 채널에 ‘이상한 와이프 우와소’라는 제목의 쇼츠 영상을 게시했다.

영상 속에서 우와소는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의 우영우(박은빈 분)의 말투를 따라 하면서 남편에게 식사를 차려주고 먹으라고 권하는 모습이 담겼다.

드라마를 패러디한 영상이지만, 패러디 대상이 자폐 스펙트럼을 가진 캐릭터라는 점 때문에 일부 네티즌들은 “자폐 희화화”라고 주장하며 곱지 않은 시선을 보냈다.

[유튜브 채널 '우와소 Wowcow' 캡처]
이에 대해 우와소는 “결코 ‘장애 비하’ 콘텐트를 만든 게 아니다. 해당 영상을 ‘자폐 비하’ 영상이라거나, 사람들에게 자폐 비하를 부추기고 조롱을 유도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라고 반박했다.

이어 “이런 테러에 가까운 공격에 영상을 내리고 사과를 하게 되면 다수의 폭력에 굴복하는 또 다른 사례가 돼서 앞으로도 저들이 크리에이터들을 마음대로 휘두르는 데 도움이 될까 봐 이 악물고 버텼다. 크리에이터의 ‘가치관’을 존중해 달라. 크리에이터의 가치관을 존중하는 방법은 마음에 들면 소비하고, 마음에 들지 않으면 소비하지 않는 것이다. 자기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내리라고, 욕하고, 공격하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저와 생각이 다르시면 차단해주시고 해당 영상을 소비하지 않아 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우와소는 “앞으로도 우와소는 콘텐트를 계속 올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우와소는 그러면서 경찰에 제출한 것으로 보이는 ‘사건위임계약서’를 함께 게시했다. 사건위임계약서의 사건명 란에는 ‘모욕죄 등’이라는 내용이 기재돼 있다.



하수영(ha.suyou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