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마이크 켜진줄 모르고…"김용민 정신XX" 정봉주의 뒷담화

친분이 있는 이동형 작가와 김용민 씨를 험담했다는 지적이 제기된 정봉주 전 의원의 지난 19일 유튜브 생방송 화면. [유튜브 채널 '정봉주tv' 캡처]

정봉주 전 의원이 유튜브 생방송 도중 마이크가 켜진 줄 모르고 과거 팟캐스트 ‘나는 꼼수다’를 함께 진행했던 김용민 씨와 친분이 있는 시사평론가 이동형 작가를 나란히 험담했다는 논란이 불거졌다.

지난 19일 딴지일보 온라인 커뮤니티 자유게시판에는 ‘정봉주tv 사고 발생’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정봉주, 양문석, 변희재 방송 중 마이크 켜진 줄 모르고 김용민 ‘정신XX’, 이동형 ‘이이제이 (팟캐스트 채널)’ 날라(날아)갔어. 뒷담화 까다 방송 폭파 시킴”이라고 밝혔다.

이날 오후 정 전 의원은 유튜브 채널 ‘정봉주tv’에서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 양문석 전 더불어민주당 통영고성 지역위원장과 생방송을 진행했는데, 방송 말미에 마이크가 켜진 줄 모르고 김용민씨에 대해 “정신XX”라고 말했다고 한다. 또 이동형 작가 유튜브 채널에 대해선 재미없다는 취지로 “날아갔다”고 말했다고 당시 방송을 지켜 본 네티즌들은 전했다.

정 전 의원은 이후 자신의 발언이 그대로 방송됐다는 사실을 알고 방송을 중단했으며 이튿날 오후 문제의 발언이 나온 부분을 편집해 영상을 업로드한 것으로 전해졌다.

2019년 11월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팟캐스트 '나는 꼼수다' 콘서트에서 관객 앞에 선 '나꼼수' 4인 멤버 김용민·김어준·정봉주·주진우 씨(왼쪽부터).
진보 성향의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선 정 전 의원이 친분이 있는 이 작가와 과거 ‘나꼼수 4인방’으로 불리며 함께 방송했던 김용민 씨를 뒤에서 험담한 것이 부적절했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이에 더해 험담 대상이 된 이 작가는 정 전 의원과 통화한 사실을 밝히며 사과를 받았다고 시사한 반면 김용민 씨는 별다른 연락을 받지 못했다고 주장하면서 정 전 의원에 대한 네티즌들의 비판 목소리도 커졌다.

이 작가는 20일 유튜브 채널 ‘이동형tv’ 생방송 도중 “봉주 형한테 오전에 전화가 왔다”며 “봉주형이 정치 바닥을 떠난 지 오래 돼 정무 감각이 떨어졌다. (문제가 된 부분을) 지우면 더 이상하다. 그걸 뭘 지우고 그러냐”고 언급했다.

반면 김 씨는 21일 페이스북에 “사과를 이 작가에게만 했다. 나에 대해선 사과할 필요를 못 느낀 것”이라며 불편한 속내를 드러냈다.

네티즌들은 “미방용이라고 한 말이 농담이라고 쳐도 정신XX라는 말이 훨씬 기분 나쁘다” “은혜도 모르는 인간이네, 정봉주. 힘들 땐 맨날 불러다 방송해주고 힘 실어준 게 이동형인데 이렇게 뒤통수를 치나” “스스로 본인 평판을 깎아 먹는다”고 정 전 의원에 날을 세웠다.



이보람(lee.boram2@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