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국가 부도' 스리랑카 새 대통령에 위크레메싱게 현 총리(종합)

총리만 6번 지내…반정부 시위대, 위크레메싱게 반대해 정국 혼란 우려

'국가 부도' 스리랑카 새 대통령에 위크레메싱게 현 총리(종합)
총리만 6번 지내…반정부 시위대, 위크레메싱게 반대해 정국 혼란 우려


(자카르타=연합뉴스) 박의래 특파원 = 국가 부도 사태 와중에 대통령이 사임하는 내홍을 겪은 스리랑카의 새 대통령으로 대통령 권한 대행인 라닐 위크레메싱게(73) 총리가 선출됐다.
스리랑카 국회는 20일 투표를 통해 고타바야 라자팍사 전 대통령을 대신할 새 대통령으로 위크레메싱게 총리를 선출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그는 총 134표를 얻어 82표에 근친 야권의 달라스 알라하페루마 후보를 제쳤다.
그의 임기는 고타바야 전 대통령의 잔여 임기인 2024년 11월까지다.
변호사 출신인 위크레메싱게 총리는 1970년대 정계에 입문해 지금까지 6번이나 총리를 지낸 스리랑카 정계 원로다.
그는 지난 5월 고타바야 전 대통령에 의해 총리로 임명됐다.
당시 고타바야는 최악의 경제난에 사퇴 압박을 받자 정국 안정을 위해 자신의 형이자 전 대통령인 마힌다 라자팍사 총리를 물러나게 한 뒤 야권 인사인 위크레메싱게를 총리에 앉혔다.
하지만 결국엔 국가 부도 사태가 벌어졌고 휘발유와 가스 등 필수 수입품 수입이 사실상 끊기면서 지난 9일 대규모 반정부 시위가 벌어졌다.
시위대는 대통령 관저와 집무실을 점거했고 총리 관저를 불태웠다.
이에 고타바야 전 대통령은 사임 의사를 밝힌 뒤 해외로 도피했고 싱가포르에서 사임계를 제출했다.
하지만 고타바야 전 대통령이 해외로 떠나면서 자신이 임명한 위크레메싱게 총리를 대통령 권한 대행으로 지명하자 사임 의사를 밝혔던 위크레메싱게는 이를 수락하면서 차기 대통령직에 대한 의지를 보였다.
이에 반정부 시위대는 지난 13일 다시 대규모 시위를 일으켰고 총리 집무실을 점거했다.
하지만 위크레메싱게 총리는 대통령 권한으로 전국에 국가 비상사태를 발동하기도 했다.
이 때문에 이번 선거 결과를 놓고 스리랑카 정국이 다시 혼란에 빠질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는 상황이다.


laecorp@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박의래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