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스턴트 배우도 상이 있는지 몰랐다" 시상식 두 번 오른 '오징어 게임' 무술팀

오징어게임 무술팀 '베스트 스턴트 팀'. 이들은 지난 2월 'SAG 시상식에서 '최고의 액션 연기-스턴트 앙상블' 상을 받았고, 지난 13일엔 미국 에미상 '최고의 스턴트 퍼포먼스' 후보에 올랐다. 사진 넷플릭스

지난 13일 발표된 미국 에미상 후보 리스트 중 ‘최고의 스턴트 퍼포먼스’ 부문에 한국 스턴트 배우 4명이 이름을 올렸다. 임태훈(35)‧심상민(39)‧김차이(34)‧이태영(35)씨다. 한국 작품 최초로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이 후보에 오르면서, 이들도 한국 스턴트 배우로는 처음 에미상 후보가 됐다.

'오징어 게임'의 무술을 담당한 '베스트 스턴트 팀'의 박영식(47) 감독과 임태훈 무술팀장을 지난 14일 전화로 만났다. 임태훈 무술팀장은 "너무 큰 상에 후보에 오르는 것만으로 감사하면서도 이래도 되나 싶다"며 "스턴트로 20년, 30년 하신 분도 시상식 후보에 오른 적은 없어서 다들 신기해한다"고 전했다.

'오징어 게임' 촬영에 필요한 액션을 짜는 데에는 이 팀의 배우 36명과 다른 스턴트 팀 배우를 합해 약 85명 정도가 함께했다. 이정재·박해수·정호연·허성태 등 주요 인물은 얼굴형과 체격이 비슷한 배우가 전담하고, 그 밖의 인물은 촬영마다 필요한 역할을 다르게 배분했다. 임 팀장은 주연인 이정재의 대역을, 심상민 배우는 박해수 대역을 전담했다. 황동혁 감독은 '캐릭터에 가장 잘 맞는 액션을 만들어달라'고 주문했고, 무술팀은 캐릭터의 현재 감정과 육체적 능력까지 고려해서 액션을 만들었다.


고등학교 축제 공연으로 눈 뜬 스턴트… 동창과 나란히 에미상 후보
'오징어 게임' 4화 '쫄려도 편먹기'에 등장한 줄다리기 씬. 10명이 떨어지는 액션의 위험도가 높아, 줄 간격 조정과 배우들의 팔다리 움직임 등 많은 부분에 공을 들였다. 사진 넷플릭스

이번에 '오징어 게임' 스턴트 배우들이 후보에 오른 건 4화 '쫄려도 편먹기' 편이다. 고공에서 펼쳐지는 줄다리기, 숙소에서 벌어지는 결투가 담긴 회차다. 임 팀장은 "외국에 비해선 국내 스턴트 장비나 시스템이 좀 부족하지만, 최대한 리얼하면서 안전하게 하려고 궁리를 많이 했다"고 돌이켰다.

마지막 회차에서 박해수와 이정재가 빗속 싸움을 하는 장면은 3일 정도 찍었다. 임 팀장은 "비를 맞으며 촬영해야 하고, 분량도 많아서 시간이 꽤 걸렸다"며 "이정재·박해수 배우가 경력이 있다 보니 액션 소화력이 좋아서, 생각했던 그림대로 거의 구현됐다"고 전했다.

운동을 좋아하는 고등학생이었던 임 팀장은 학교 축제 때 우연히 격파 공연을 하면서 무술에 흥미를 갖게 됐다. 이번에 함께 수상한 이태영 배우는 그의 고등학교 동창이다. 그는 "유도·합기도·태권도 하는 친구들과 '체력단련부' 활동을 하고 있었는데, 학교 축제 공연을 하지 않으면 체력단련부가 없어진다고 해서 할 수 없이 싸움·격파로 구성해서 공연했는데 호응이 너무 좋았다"며 "이런 쪽으로 직업을 가지면 좋겠다는 생각을 그때 처음 했고, 부모님 반대로 한동안 다른 일도 했지만 결국 스턴트 배우를 하게 됐다"고 전했다.

스턴트 배우는 기본적으로 '카메라 앞에 등장하지 않는 배우'다. 아직도 촬영 전 늘 '다치지 않게 해주세요' 기도한다. 국내에서는 스턴트 배우에게 주어지는 상이 아직 없다. 하지만 임 팀장은 "화면에 내가 부각되는 것보다, 배우가 소화하지 못하는 부분을 최대한 멋있게 대역을 해서 결과물이 빛날 때가 제일 뿌듯하다"고 말했다.


2월 팀 전체가 SAG상… "스턴트 배우에게 주는 상이 있는지도 몰랐다"
오징어 게임 무술팀은 미국 SAG 시상식에서도 팀 전체가 상을 받았다. SNS 캡쳐

에미상 후보에는 배우 4명만 올랐지만, 지난 2월 미국 SAG 시상식에서는 팀 전체에 상이 주어졌다. 박영식 무술감독은 "무술과 시각효과를 합쳐 감독에 주는 상은 있지만, 스턴트 배우에게 주는 상은 거의 없어서 다들 처음엔 어리둥절했었다"며 " 팀원들이 열심히 해줘서 받은 거라 너무 고마웠다"고 수상 당시를 돌이켰다. 그는 "정호연 배우가 JTBC 뉴스룸에 나가서 '고생한 베스트 스턴트 팀이 상을 받았으면 좋겠다'고 말한 기운을 받은 것 같다"고 농담을 덧붙였다.

박 감독도 '줄다리기 씬'을 가장 공들인 장면으로 꼽았다. 열 명이 다닥다닥 붙는 장면이라 위험하지만, 인형을 쓰지 않고 모두 직접 연기했다. 그는 "한두 명씩 추락하는 장면은 안전하게 해본 경험이 많은데, 열 명은 안전사고 위험이 너무 컸다"며 "떨어지는 사람들끼리 부딪혀서 다칠 수 있어서 줄 간격 하나를 몇 번씩 조정했다"고 전했다. 무게추를 달아서 여러 차례 실험해본 뒤 실제 스턴트 배우가 떨어지는 연습만 이틀간 했다. 줄을 잡는 사람도 따로 정해 중간에 멈출 때 충격을 최소한으로 줄일 수 있도록 연습했다. 박 감독은 "사람들이 팔이나 다리를 자기도 모르게 휘두르다가 뒷사람이 다치는 경우가 많다"며 "실제 촬영 때에도 배우들에게 '뒷사람 다칠 수 있다'고 수시로 당부했다"고 전했다.

영하의 11월에 '빗속 싸움' 촬영… "이정재·박해수 어설픈 주먹질 연기 최고"
오징어게임 박영식 무술감독은 "정호연이 역할 때문에 액션이 많았는데, 체격에서 걱정했던 것과 달리 너무 잘해줬다"고 말했다. 사진 넷플릭스

마지막 회 빗속 싸움 씬은 2020년 11월경 촬영했다. 박 감독은 "코로나19로 촬영이 밀리는 바람에 영하의 날씨에서 촬영했는데, 물까지 뿌려대는 바람에 몸이 잘 안 움직여 배우들이 너무 고생했다"며 "원래 며칠 더 찍으려고 했는데, 추위 때문에 최대한 빨리 마무리했다"고 말했다. 박 감독은 "멋있는 액션은 컷을 쪼개는 식으로 제작하는데, '오징어 게임'은 이정재와 박해수의 움직임을 길게 담으려 하다 보니 배우들이 고생했다"며 "둘 다 '어설픈 주먹질' 연기를 너무 잘 해줬다"고 덧붙였다.

박 감독은 정호연과 김주령이 인상 깊었다고 했다. 정호연에 대해 "맞는 장면도 많고 액션도 있는데, 키가 큰 데다 마르고 약해 보여 걱정을 했었다"며 "실제로는 너무 잘해줬다. 4화에서 덕수와 싸우는 장면이 기억에 남는다"고 전했다. 김주령은 "'징검다리 게임'에서 뒤로 떨어지는 장면이라 더 무서웠을텐데, 티 안 내고 제일 잘 떨어졌다"며 "와이어를 달고 7~8m 떨어지는 액션이었는데, '안전하다'고 믿어준 것 같아 고마웠다"고 했다.

박 감독은 "스턴트 배우들은 연습을 굉장히 많이 해야 하고, 부상도 많이 당해 안타까울 때가 많다"며 "기본적으로 가려지는 역할이다 보니 '대역상'을 주진 않는데, 이런 상이 더 많아지면 힘이 날 것 같다"고 말했다.


심형래, 양조위 거쳐 '승리호'까지… "한국적 액션 만들고 싶다"
'오징어 게임' 박영식 무술감독 (베스트 스턴트 팀). 사진 박영식 감독

학창시절 기계체조 선수였던 박 감독은 액션스쿨에서 사람들을 가르치면서 처음 스턴트 배우의 눈을 떴다. 1995년 심형래 감독의 '파워킹'으로 첫 발을 내디딘 그는 홍콩 배우 양조위 대역을 한 적도 있다. 2005년쯤부터 본격적으로 무술 감독 역할을 맡았다. '1987', '유체이탈자' 등을 거쳐 '승리호'를 찍었다.

스턴트를 짤 때는 상상력'이 가장 중요한 것 같다는 박 감독은 "성룡을 아무리 따라 해도 그 느낌을 100% 낼 수 없듯, 나라마다 액션의 리듬감이 다르다"며 " '이건 한국 사람만 할 수 있는 액션의 레퍼토리와 리듬감인데?' 하는 '한국적 액션'을 하고 싶다"고 밝혔다.



김정연(kim.jeongyeo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