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낙태권 폐지 판결에 낙태약 수요 '껑충'

연방 대법원의 낙태권 폐지 판결 이후 낙태약 수요가 급증했다고 인터넷 매체 악시오스가 18일 보도했다.
 
낙태약을 전문적으로 취급하는 원격의료 스타트업 ‘헤이 제인(Hey Jane)’은 연방 대법원이 지난달 24일 낙태를 헌법 권리로 보장한 ‘로 대 웨이드’ 판결 이후 며칠간 홈페이지 접속이 전달과 비교해 거의 10배 늘었고 환자 수요도 2배 이상 증가했다고 밝혔다.
 
낙태약을 제공하는 온라인 진료소 ‘초이스(Choix)’는 판결 당일 홈페이지 트래픽이 600% 증가했다고 전했다. 이 기업은 현재 4개 주에서 영업하지만, 2023년 말까지 낙태가 가능한 모든 주로 활동 영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낙태약을 지원하는 비영리단체 ‘저스트더필(Just the Pill)’은 판결 전에는 하루 16건 수준이었던 상담 예약이 지금은 하루 25건으로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낙태를 금지한 주에 거주하는 환자가 낙태를 위해 주 밖으로 이동하는 시간을 줄이고자 주 경계에서 이동 진료소를 운영하기 시작했다.
 
연방 대법원 판결 이후 남부 보수 성향의 주를 중심으로 낙태를 금지하는 지역이 늘면서 낙태를 원하는 여성은 낙태를 허용하는 주까지 이동해 시술을 받거나 낙태약을 활용해야 하는 상황이다.
 
온라인으로 낙태약을 판매하는 업체도 낙태를 금지한 주의 거주자에게는 약을 팔 수 없지만, 외국 업체는 이런 규제를 우회할 수 있다고 악시오스는 전했다.
 
일례로 인도에서 낙태약을 배송하는 ‘에이드엑세스(Aid Access)’는 낙태를 금지한 주에 사는 사람에게도 낙태약을 보낼 수 있다는 것이다.
 
이 기업의 창립자는 NBC 뉴스 인터뷰에서 연방 대법원 판결 이후 배송 요청이 하루 600∼700건에서 4000건으로 증가했다고 밝혔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